81: 두뇌유출, 인재유출! 이민가고 싶어요

이민은 본인의 상황에 따라 좋을 수도 나쁠 수 있습니다. 두뇌 유출은 한국에서 빛을 받지 못하고 잘 안 되는 사람들이 ‘한국에 있는 것보다 차라리 외국에 나가면 훨씬 더 낫겠다’라는 생각으로 계속 해외로 나가기 때문에 국가 경쟁력이 낮아지고 있는데 사실 이런 현상이 필리핀에서는 굉장히 많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필리핀은 밖에 나가서 일하는 사람들이 그 나라를 다 먹여 살린다고 할 정도입니다. 그래서 똑똑한 사람들은 필리핀 임금이 그리 높지 않기 때문에 해외기업, 외국인이 사장인 기업에 많이 들어가거나 외국으로 나가버립니다. 제 개인적은 의견으로는 외국계기업에 들어가는 것도 하나의 좋은 방법입니다. 영어왕에 출연하신 분들 중에서도 외국계기업에 다니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확실히 한국 대기업과 비교했을 때 불평등한 수직구조가 없고 억압보다는 자유로운 경쟁구도로 이루어져 있어서 그 이외에 여러 가지 면에서 봤을 때에도 외국계기업이 훨씬 낫다고 합니다. 다른 나라와는 달리 우리나라는 수출할 수 있는 자원이 없기 때문에 사람이 자원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정부나 대기업이 잘 못해서가 아니라 우리나라가 처한 여건상 어쩔 수 없는 부분이 분명히 있다고 봅니다.

80: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콩글리쉬?!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영어라고 알고 사용하는 단어들이 있습니다. 그러한 표현들을 “콩글리쉬”라고 하는데 오늘 이 시간에는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해 평소 자주 사용하는 잘못된 영어표현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A/S -> Warranty service Eye shopping -> Window shopping Sign -> Signature / Autograph One piece -> Dress Meeting -> Blind date Cf -> Commercial / TV ad SNS -> Social Media Skinship -> Body contact / Touching Fighting -> Argue Panty -> Panties / Underwear

79: 케임브리지 학생도 못 푼 수능 영어

영국의 서울대라고 할 수 있는 캠브리지 대학교의 학생조차도 한국의 수능문제를 풀면서 ‘이해를 못 하겠다, 이것은 내가 아는 언어가 아닌 것 같다’라며 난감해하는 것은 서울대학교 학생이 어느 나라 학교 또는 정부에서 만든 한국어 시험을 보고 ‘아니 이게 한국어 맞나요?’라고 하는 것과 같으며 그러한 말이 나온다면 그것은 한국어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실생활에서 사용하지 않는 단어나 표현들을 사용해서 시험의 변별력을 높이는 것은 굉장히 비효율적인 일입니다. 수능영어 뿐만 아니라 공무원 영어시험도 마찬가지입니다. 글로벌 정보화시대가 열리면서 이제는 대학에 가지 않더라도 돈을 벌거나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방대해졌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똑같은 길을 가기 위해 발버둥치기보다는 본인에게 맞는 본인이 원하는 삶의 길을 찾아 나아가는 것이 지금 현재 우리에게 다가온 새로운 시대에 더 알맞은 마음가짐이 아닌 가 생각해봅니다.

77: 성문영어를 하면 실력이 엄청 는다는데 사실인가요?

책 내용을 살펴보면 도치, 목적격 보어, 불안정 자동사, 진주어, 시제일치 등 말 자체가 굉장히 어려운 이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용법들을 알지 못하더라도 말하고, 읽고, 쓰는 것에는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 사람들에게 ‘지금 사용하는 한국어의 어법이 뭔가요? 지금 말하고 있는 한국말의 구조는 뭔가요?’라고 질문한다면 웬만한 사람들은 답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는 한국어의 문법과 용법을 정확하게 알기 때문에 말을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영어도 마찬가지입니다. 제가 중학교 때 성문영어 책을 다 보았을 때의 경험을 말씀드리자면 그 때 당시 프리토킹은 전혀 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머리가 조금 아프기만 했지 영어실력 향상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요즘에는 영어를 접할 수 있는 방법이 굉장히 다양해 졌기 때문에 영어를 잘하는 사람들도 많고 그만큼 수준이 높아졌기 때문에 정말로 원어민처럼 영어를 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졌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책도 그 수준에 맞는 적합한 것을 해야 합니다. 어려운 말로만 설명이 많이 나와 있어서 영어를 하는데 사기를 저하시키는 책은 추천해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76: 가족들의 영어 강요 답답합니다

본인의 뚜렷한 목적이 없이 누군가의 강요에 의해서 하는 것은 매우 좋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선 본인에게 질문을 던져보셨으면 합니다. ‘내가 왜 영어를 필요로 하는가? 왜 영어학원에 가는가?’ 그리고 본인의 인생에 영어가 굳이 필요하지 않다면 가족들과 대화를 통해 합의점을 찾아가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75: 항상 같은 표현만 사용하게 됩니다

저도 영어를 시작해서 처음 2~3년 동안에는 뭔가 막힌다는 느낌이 들다가 어느 정도 실력이 쌓인 후에는 계속 똑같은 표현을 사용한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한국말을 할 때에도 계속 같은 표현만 사용하게 되는 것처럼 영어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갖춰진 표현의 틀 안에서 살을 덧붙여서 말을 하려고 했습니다. 우리는 외국인으로써 영어에 투자할 수 있는 시간이 한계가 있습니다. 원어민처럼 영어를 구사하기 위해서는 자는 시간을 제외한 모든 시간동안 영어에 노출되어 있어야만 합니다. 즉 영어권 나라에 살지 않는 이상 한국에서는 원어민처럼 되기는 어렵습니다. 질문자님의 현재 정체기를 극복하시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간을 영어에 투자하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지금 하고 있는 것보다 양을 더 늘리고 다양한 방면으로 토픽을 넓히셔서 강사님과 대화를 하신다면 다양한 표현력을 익히고 사용하시는데 많은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74: 외국인이 생각하는 한국의 이미지는 어떤가요?

한국 사람의 이미지가 굉장히 많이 발전했다는 느낌을 받고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 존중받고 있다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특히 저는 한류열풍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아시아권 나라에 살고 있어서 그런지 현지 사람들이 한국 사람들을 생각할 때 드라마에 나오는 주인공들처럼 ‘한국 사람들은 돈이 많겠구나, 교육을 많이 받았겠구나’하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있습니다. 최근에 제가 서양 사람들과 온라인 미팅을 한 적이 있는데 여기에 참여한 사람들도 한국과 일본에 대해서는 굉장히 존중하고 함부로 대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특히 요즘에는 아시아인에 대한 이미지가 높기 때문에 40-50년 후에는 오히려 백인에 대한 이미지보다 더 좋아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73: 입 밖으로 영어가 나오지 않아요

지식을 머리에 쌓아 놓은 것과 반복적으로 입으로 연습해서 영어를 말하는 것은 다릅니다. 예를 들면 ‘뇌는 입, 입은 똥구멍’이라고 비유할 수 있습니다. 즉 먹은 게 없으면 나오지 않는 다는 말입니다. 제가 봤을 때 질문자님께서는 입으로 먹기만 하고 내보내지 못한 상태로 질문자님을 포함한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변비를 앓고 있다고 해도 무방합니다. 영어왕 팟캐스트의 나오신 게스트분들께서 가장 많이 추천해주신 방법 중 하나는 바로 혼잣말하는 것입니다. 일단 먹어놓은 것이 많다면 밖으로 내보내는 것은 본인이 연습하려고만 한다면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습니다. 지금 질문자님께서는 문법에 대한 어느 정도의 개념과 이해가 있다고 보여 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혼잣말을 하면서 입으로 내뱉는 연습을 계속하시면 조금씩 익숙해지실 것입니다. 그런데 저번에도 말씀드렸지만 그걸 하기 위해서는 어느 정도의 듣기실력이 필요합니다. 왜냐하면 본인이 말하는 것과 원어민이 말하는 것을 매번 비교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원어민이 어떻게 말하는지 개념이 있어야 본인이 이상하게 말할 때 그것을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는 틀리는 것이 당연합니다. 영어를 잘하는 모든 분들이 그렇게 시작했고 저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일단 영어를 입으로 내뱉어 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리고 혼잣말하는 것 외에 도움 되는 방법으로는 녹음 하는 것이 있습니다. 본인의 영어말하기를 녹음하고 들어보면서 본인이 자주 사용하는 패턴 및 틀리는 부분 등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72: 영어에 대해 하나도 몰라요

평소에 자주 사용하는 것 위주로 나와 있으면서 설명이 적고 연습을 많이 할 수 있는 교재를 택하신다면 저는 문법부터 시작하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한국식 시험위주의 문법이 아니라 정말로 말을 많이 할 수 있게끔 도와주는 연습 가능한 문법책이라면 문법부터 시작하시고 그 다음에 회화를 하시면서 중간 중간에 단어를 넣어 가시면 됩니다. 반면에 질문주신 것처럼 영어단어부터 외우신다면 정말 힘드실 것입니다. 활용하지 못하고 외우기만 하는 것은 효율적이지 못하기 때문에 하나씩 마스터하고 넘어가는 방식은 비추천드립니다. 도움이 되는 문법책으로는 평소 제가 많이 추천 드린 Grammar in use와 3가지의 시리즈로 나와 있는 Fundamental English를 추천 드립니다. 제가 새롭게 추천해드리는 이 책은 예제가 많고 활용도가 높기 때문에 Grammar in use만큼 좋다고 할 수 있으며 수준에 따라 겉표지 색이 다르게 되어 있습니다. 또한 설명이 많지 않고 연습을 많이 할 수 있게끔 하며 이해를 도와주는 책이기 때문에 영문법을 제대로 익히시는데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회화의 뜻을 찾아보면 ‘서로 만나서 이야기를 나눔 또는 만나서 하는 이야기, 외국어로 이야기를 나눔 또는 그런 이야기’f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결국 회화를 하기 위해서는 누군가와 대화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착각하고 있는 부분이 회화 책을 본다고 해서 회화를 하는 것은 아닙니다. 회화실력 향상에 가장 좋은 방법은 원어민과 대화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저는 앞에 제가 추천해드리는 문법책으로 공부하시면서 온쿱의 외국인 강사님들과 1:1 대화를 하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그렇게 꾸준히 하시다보면 영어 왕초보에서 벗어나실 수 있게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