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사람들은 외국인이 말을 걸어왔을 때 우리처럼 당황할까?

필리핀 사람들은 외국인이 말을 걸어 왔을 때 우리처럼 당황할까? 일단 필리핀 사람들은 영어로 조금 말할 수 있기 때문에 당황하지는 않습니다. 필리핀이라는 나라에 외국인 숫자가 워낙 많고 흔하게 보입니다.예를 들어서 거리에서 걷다보면 10명중에 1명이 외국이라면 어떨까요? 당황할까요? 계속 익숙해지다 보면 당황하지 않게 됩니다. 이 사람들은 어려서부터 외국인들을 많이 봐왔기 때문에 쉽게 당황하지 않습니다. 아주 극소수이긴 하지만 영어를 진짜 못하는 사람들은 당황합니다. 그런데도 우리나라 사람들보다는 훨씬 잘 합니다. 심지어 택시기사님들만 봐도 간단한 영어는 다 합니다. 우리나라 택시기사님께 영어로 물어본다면 100명중에 1명도 없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필리핀 사람들은 덜 당황하고 당황하더라도 영어로 말을 해주려고 합니다.  필리핀 사람들의 장점 중 하나는 순수하다는 것입니다. 물론 배우지 못해서 기본적인 예절 부족한 면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을 보면 순수하고 작은 시골에서 자란 아이들의 느낌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필리핀 사람들은 외국인이 말을 걸어왔을 때 웬만한 사람은 영어로 잘 대답을 해주고 친절합니다. 한국 사람에 비해서 크게 당황하지 않습니다.  한국 사람들이 당황하는 이유는 외국인을 많이 접해본 적이 없고 영어가 익숙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영어를 못하면 마치 바보같이 보이는 그런 중압감에 쌓여있기 때문에 당황합니다. 이런 요소들이 없으면 당황하지 않을 텐데 안타깝습니다. 한국에서 영어를 못하는 것은 당연합니다.영어에 대한 필요성자체가 많이 없고 영어를 실제로 말할 수 있는 사람은 굉장히 적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에서 외국인이 물어봤을 때 제대로 대답을 못하는 것은 멍청한 게 아니라 당연한 겁니다. 한국은 그럴 수밖에 없는 환경입니다. 본인이 할 수 있는 만큼만 대답해준다면 외국인들이 들었을 때 한국 사람들이 영어를 하진 못하지만 그래도 도움을 주려도 하는 구나라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겁니다.

[말하기향상] Why are we so shy? 한국인들은 왜 자신감이 없나?

한국인들은 특히 말하는 것에 있어서 자신감이 부족한데 그 이유가 뭘까요? 가끔 유튜브를 보면 한국 사람인데 쑥스러움 없이 말을 잘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남들 앞에서 말하거나 그런 성격은 아닌 것 같은데’ 생각이 드는 사람을 보면 미국에서 태어나 자란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들은 쑥스러움 자체가 없어 보입니다. 반면에 한국에서 고등학교까지 마치고 미국으로 간 사람이 있습니다. 그런 사람은 미국에서 5년 이상 거주한 경험이 있다하더라도 말할 때 쑥스러워하고 어딘가 모르게 한국인 티가 납니다. 미국에서 자란 사람들을 보면 머릿속에서 정리하지 않고 입으로 다 쏟아져 나옵니다. 그런데 한국 사람들은 머릿속에서 정리를 하고나서 말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 차이는 어디에서 오는 걸까요? 한국은 초등학교 때부터 형, 누나, 동생 이런 식으로 모든 사람의 순위를 정합니다. 위아래 개념을 확실하게 잡아가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중학교 때부터는 본인이 실제로 순위를 매기기 시작합니다. 예를 들어 교장, 교감, 선생님, 학생 다 합쳐서 1,000명일 경우 그 천명을 1부터 천까지 순위로 매길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는 순위매기는 것을 좋아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문제는 한 살 차이가 나더라도 존댓말을 사용하게 됩니다. 억지로 존중을 해야 합니다. 그 사람이 존경스러워서 존중 말을 하는 게 아니라 단순히 나이가 한 살 많기 때문에 존댓말을 해야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을 봤을 때 위, 아래를 먼저 따지게 되고 이 사람이 내 위에 있으면 존댓말을 사용하고 내 밑인 것 같으면 반말을 사용해서 위아래를 정확하게 나눕니다. 이런 사회에서 살다보니까 위아래가 없으면 마치 이상한 것처럼 느껴지기도 하고 불안한 감정을 느끼기도 합니다.  미국에서 태어나고 자라온 한국 사람들은 한국말을 잘 하지 못해 배우려고 하다가도 그만두는 경우가 있습니다. 바로 존댓말, 억지존중 때문입니다. 한국에서는 한 살이라도 높으면 말을 바꿔서 존댓말을 사용해야 되는데 그러한 불평등한 구조 때문에 배우는 도중에 그만 두고 맙니다. ‘뭐 이런 게 다 있어? 나이로 위아래를 따지고 억지존중을 해야 돼?’라고 생각하며 한국 사람들을 이해하지 못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부모를 둔 미국인은 한국말을 거의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영어가 편하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보면 마찬가지일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자라온 사람들은 위아래 관계를 따져가며 살아왔기 때문에 평등관계가 불편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등사회에 잘 적응하지 못하고 특히 고등학교까지 한국에서 나온 사람들이라면 위아래 관계가 없는 환경을 불편해합니다. 한국인들이 영어로 말할 때 자신 없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왜냐하면 생각을 해야 하기 …

대충대충 건성건성 근성이 영어를 하는데는 완벽주의보다 더 나은 이유

  대충대충 건성건성 근성이 영어를 하는데 완벽주의보다 더 나은 이유에 대해서 설명해드리겠습니다. 대충대충 건성건성 근성은 필리핀 사람들 근성입니다. 일하거나 일상생활에서 이루어지는 모든 일들을 보면 오랜 시간 꼼꼼하게 집중해서 하는 것을 보기 힘듭니다. 대충대충 빨리해서 끝내려고 합니다. 반면에 우리나라 사람들의 경우 완벽주의 마인드에 가깝습니다. 꼼꼼하고 장기간 집중할 수 있습니다. 그러다보니까 한국 사람들은 전자제품을 만든다거나 드라마, 영화 등을 제작할 때 집중에서 세심하게 만들지만 필리핀 사람들의 경우 세심한 부분이 부족하고 어딘가 어설픈 모습입니다. 그런 것들이 결정적으로 경제적인 것에 많은 영향을 끼치게 되어 필리핀은 가난한 나라일 수밖에 없고 한국은 경제적으로 선진국입니다. 한국이 선진국이 아니라고 할 사람도 많이 있을 겁니다. 하지만 실제로 유럽 국가를 보면 굉장히 많이 벌 것 같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미국 최저시급이 7,500원 밖에 되지 않습니다. 우리나라와 별로 차이가 나지 않습니다. 유럽 국가 중에 시급이 만원이 넘는 곳이 있긴 하지만 그런 경우 실업률이 굉장히 높습니다. 결론적으로 다른 선진국과 비교하더라도 우리나라와 많이 차이나지 않습니다.   한국사람들은 영어로 말하다가 틀리면 창피해하고 죄지은 것 같은 느낌을 가집니다. 물론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그걸 떨쳐버리기가 정말 힘듭니다. 그런데 필리핀 사람들 같은 경우는 영어를 말하면서 틀리면 개의치 않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틀렸을 때 느끼는 감정들을 갖지 않습니다. 인도 사람들도 비슷합니다. 영어를 틀리게 얘기하면서도 창피해하지 않습니다. 문화적으로 다른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입니다. 한국의 경우 틀리면 죄지은 것 같은 그러한 환경에서 자라왔기 때문에 영어로 말을 할 때 굉장히 많이 신경 쓰고 연연해합니다. 그러다보니까 말하는 게 점점 더 어려집니다. 가장 힘들 때는 한국 사람들과 함께 있을 경우입니다. 예를 들어 학원의 경우 특히 안 좋은 점은 한국 사람들이 쳐다보면 영어로 말하기 힘들어집니다. 대부분의 영어 잘하시는 분들도 말씀하시는 게 바로 그것입니다. 왜냐하면 한국 사람들의 눈을 보고 있으면 날카롭습니다. 안경을 쓰면 그나마 순하게 보이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외국에서 한국 사람들을 보다보면 굉장히 날카롭게 보입니다.  영어 학원 한 반에 본인을 제외한 5명의 학생이 있을 경우 5명이 다 본인을 쳐다볼 것입니다. 그 눈빛이 어떻게 보일까요? ‘어디 틀리는데 없나, 얼마나 잘하나 보자.’ 이런 눈빛입니다. 말하지 않아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그 눈빛을 통해 알 수 있습니다. 오히려 외국 사람들과 얘기할 때는 상대방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알 수 없습니다. 외국 사람이다 보니 어떤 환경에서 자랐는지도 모르기 …

영어단어 공부가 꼭 필요하다면 이렇게

영어 공부하시다가 모르는 단어를 찾을 때 주로 사전을 찾아보시죠? 뜻과 단어를 잘 연결시켜 쉽게 기억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연상할 수 있는 이미지를 활용하는 방법인데요. 그렇다면 그 이미지를 어디서 찾아보면 좋을까요? 바로 구글 검색을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여러분이 알고 싶은 단어를 구글에 검색하시면 그 단어에 대한 이미지가 많이 나오는 것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어떤 단어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거 위주로 나오기 때문에 전혀 다른 이미지가 나오는 경우도 간혹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그 단어에 대해 정확한 이미지가 나오고 한두 개가 아니라 10개, 20개, 100개가 되기 때문에 그걸 쭉 훑어보면서 단어를 유추하고 기억하기가 굉장히 쉽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모르는 단어를 찾을 때 구글 이미지 검색을 사용하시면 기억하기가 더 쉽고 딱 보면 ‘아~이게 이거구나’ 하실 수 있습니다. Ex예를 들어 ‘apple’ 의 뜻은 사과인데 단어장을 보면 사과에 대한 설명이 나와 있죠. 그런데 그게 필요할까요? 사과가 뭔지만 알면 됩니다. 이미지 검색을 해서 보면 사과그림들이 쫙 나오죠. 그것을 통해서 ‘apple’이 사과라는 것을 한 번에 알 수 있습니다. 감정적인 단어도 마찬가지입니다. Ex예를 들어 hospitality라는 단어를 구글로 검색해보면 아래와 같이 다양한 사진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hospitality는 호텔에 손님으로 가면 직원이 저를 얼마나 반겨주느냐, 잘 챙겨주느냐, 친절하게 잘 대해주느냐 그런 걸 뜻하는데 이 단어를 구글에 검색하면 그런 사람들에 대한 모습이 위와 같이 사진으로 다 나옵니다. 당연히 그 단어를 기억하기가 굉장히 쉬워집니다. 물론 어떤 단어를 검색했을 때 여러 사진을 봤는데도 뜻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면 그때는 뜻을 찾아보면 됩니다.  가능하면 중급이상이신 분들은 무조건 영문 사전을 쓰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중급이라고 하면 Grammar in use Basic 하고 Intermediate 두개를 다 뗀 사람을 말합니다. 어느 정도 영어에 대한 기본 개념이 잡히고 드라마를 봤을 때 웬만큼 들리는 정도를 중급이라고 하겠습니다. 그 정도보다 실력이 떨어지는 상태에서 다 영문으로 된 걸 본다면 오히려 시간낭비가 더 심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영문사전을 봐서 70-80% 읽혀야지 뜻이라도 알 텐데 모르는 게 70%면 그 뜻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그런 상태라면 영문사전보다 한글사전이 훨씬 낫습니다. 실력이 중급이상이시라면 한글 사전은 사용하지 않는 게 좋습니다. 한글 사전을 사용할 때 몇몇 단어들은 뜻이 정확하게 매치가 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