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앤드류의 필리핀 영어 경험담

3탄. 왕초보가 말문이 트이기까지 제가 어학원을 갔을 때 저보다 영어를 못하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어학연수를 가서 보니 대학교를 안 간 사람도 저뿐이었습니다. 필리핀 영어강사들이 ‘너 전공이 뭐였어?’ 라고 물어보는데 고등학교만 나왔다고 대답하니 무시하더라고요. 필리핀 사람들은 ‘한국 사람들은 부자니까 당연히 대학 갔겠지’ 라고 생각했던 겁니다. ‘한국 사람인데 대학을 안 갔어? 아 쟤 좀 가난했나보다 혹은 무식한가보다’ 라고 생각하더라고요. 실제로 영어를 제일 못하니까 무식하게 보였던 것 같습니다. 필리핀에 가기 전 저는 호주같이 크고 여유가 있는 나라에 대한 동경이 있었습니다. 알아봤더니 호주에서 용접을 잘하면 시급이 6만원이더라고요. 그래서 ‘그 일을 하면서 남은 인생을 호주에서 자리 잡고 살아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당시 문법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영절하라는 책을 봤는데 ‘소리를 듣고 소리가 들리는 데로 말만 하면 마치 아기가 모국어를 배우듯 할 수 있다’ 고 쓰여 있었습니다.그런데 호주에 가면 선생님 한 명에 여러 학생들이 다 듣고만 있으니 우리나라 학원과 별반 다를 게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말을 많이 할 수 없을 테니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여겨졌습니다. 그래서 대화를 많이 할 수 있는 곳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 당시 필리핀에 가면 저렴한 가격으로 강사들과 1:1 과외 식으로 하루에 9시간 9명 전부다 다른 강사로 공부를 할 수 있는 곳이 있었습니다. 그렇게 필리핀에 가게 됐습니다. 첫 달 딱 지나고 보니 배운 게 고작 ‘is’ 뿐이었습니다. 매일 하루에 9시간씩 강사랑 계속 말하고 공부했음에도 한 달 동안 배운 게 ‘is’ 밖에 없었습니다. 그것도 제대로 배운 게 아니고 계속, 계속 듣다 보니까 알게 된 거였습니다. 그때 당시 저는 is가 1+1은 할 때 ‘은’ 이라고 생각했어요. ‘equal sign =’ 이 is랑 같은 뜻이라고 생각 한 겁니다. 지금 생각해도 얼추 맞긴 한 것 같지만요. 그런데 그렇게 한 달이 지나고 보니 도저히 답이 나오지 않는 겁니다. 남은여생을 호주가서 살려고 했는데 영어에서 딱 막히다 보니 너무 막막하고 미래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영절하라는 책에서는 들리는 대로 말하기만 하면 된다고 했는데 들어도 알 수가 없으니 말을 할 수도 없는 겁니다. 귀가 안 들리는 사람이 말을 어떻게 하겠어요. Ex예를 들어서 귀가 들리면 혀가 …

2: 앤드류의 필리핀 영어 경험담

2탄. 대충대충? Why not!  영어 배우는 데는 대충 대충이 최고입니다. 그렇게 하는 사람들이 더 빨리 늘죠. 그런데 한국 분위기상 대충 대충하는 게 힘듭니다. 한국 사회에서는 누가 대충 대충하고 적당히 넘어가려고 하면 가만히 두지 않고 대체적으로 모두가 완벽주의자들이죠. 서양은 실용적인 위주로 많이 하고 우리나라는 실용주의랑은 거리가 먼 사고를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고생하는 게 최고다. 고생해야 성공한다. 고생을 안 하면 성공 못 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실용주의를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기에게 필요한 걸 찾아보고 여기저기 뒤져보고 그런 정보를 찾는 능력이 필요합니다. 우리나라 사람의 경우 주입식 교육에 많이 적응이 되어있다 보니까 자기가 찾아서 하는 게 아니라 누가 주는 것만 잘 받아먹으면 된다고 생각합니다. 거기에 반박하면 혼나는 그러한 형태로 자라왔기 때문에, ‘시키는 일만 잘하면 된다. 그리고 고생을 좀 해야 진짜 하는 거다. 고생을 안 하면서 하는 것은 뭔가 이상하다. 그렇게 하면 성공 못 한다’ 이런 마인드가 많이 내제되어 있습니다. 제가 말하고 싶은 건 ‘고생 안 해도 성공 한다. 잠 조금 잔다고 다 성공하는 것도 아니다. 잠 다자고 노는 것 다 놀고 그러면서도 성공하는 사람도 있다. 다만 그 사람들은 남들이 하지 않는 것을 할 뿐이다’ 입니다. 다이아몬드가 쇠보다 더 비싼 이유는 희소가치가 있기 때문입니다. 쇠는 여기저기 흔하지만 다이아몬드는 찾기 너무 힘들죠. 다이아몬드 같은 사람이 되려면 남들이 하는 대로 가는 게 아니라 내가 생각했을 때 남들이 안하는 방법으로 접근을 해야 합니다. 그 방법을 다른 곳에서 하고 있는지 잘 살펴보고 아니면 내가 어떠한 방법을 개발해보기도 하고 직접 시도해보기도 해야 합니다. 사람이 지식을 쌓는 이유는 말하자면 빠른 길로 가기 위해서 입니다. 안 되는 방법을 붙잡으면서 시간낭비 하지 않고 새로운 방법을 찾아서 되는 방법으로 전환하여 문제에서 빠져나오는 겁니다. 즉 안 되는 방법을 계속 붙잡고 열심히만 하면 결코 되지 않습니다. 그런 식으로 억지로 밀어붙이는 것은 동기부여적인 면이 전혀 고려되지 않은 거죠. 무슨 일을 하든지 동기부여가 없이는 절대로 한 발짝도 나갈 수가 없습니다. 자기 인생에서 뭔가 스스로 해서 남들보다 잘했던 걸 생각해보세요. 동기부여가 다 있었을 겁니다. 어떤 계기가 있었고 그것이 필요했을 겁니다. 그래서 …

1: 앤드류의 필리핀 영어 경험담

1탄 영어? 대충하세요. 대충!     필리핀 사람들의 단점이라고 하면 대충대충 말하는 건데 사실 대충대충 하는 게 영어를 배우는 데는 장점입니다. 우리나라사람들은 완벽주의다 보니까 뭐든지 다 완벽하게 하려고 합니다. Ex예를 들어 전자제품을 만든다고 생각해볼까요? 대충 대충하면 당연히 중국산 밖에 안 되겠죠. 제대로 만들려면 완벽하게 해야 합니다. 그러려면 꼼꼼하고 완벽주의자들이 더 많아야겠죠. 문제는 영어를 배울 때는 완벽주의자이면 일수록 더 불리하다는 겁니다. 물론 그게 필요한 시기가 있습니다. Ex예를 들어 외국인하고 기본적인 대화가 다 되고 말할 때 조금씩 틀리거나 빼먹는 정도다. 미국 방송을 봤을 때도 다 들리는데 안 들리는 게 간혹 있는 정도다. 이런 분들은 완벽주의자 모드로 원어민처럼 말하기 위해 다듬는 게 좋습니다. 그렇지만 그 전 단계인 초보, 중급, 중상급 여기까지는 완벽주의자 모드로 하면 할수록 본인만 힘듭니다. 영어하려고 하면 창피하고 기회도 잃게 됩니다. 그래서 무작정 완벽주의자처럼 하려고 하면 안 돼요. 영어공부 할 때 일단 대충 대충한다는 마음가짐으로 대신에 양을 늘리는 식으로 하면 됩니다. ‘대충대충 그러나 양을 많이 늘려서’ 그리고 발음에 덜 신경 쓰시고요. 가능하면 말할 때 단어만 툭툭 던지지 말고 한마디를 하더라도 문장으로 말하려고 계속 노력하세요. 그렇게 하면 조금씩 늘 수 있습니다. 초급, 중급 때는 실수를 엄청나게 많이 하기 때문에 본인이 조금 된다고 생각한다 해도 완벽이라는 것을 꿈꾸기는 어렵습니다. 발음부터해서 모든 부분에서 제대로 된 게 거의 없을 겁니다. Ex예를 들어서 초등학교 1학년이 대학교 논문을 발표한다면 어떨까요? 내용도 부족하고 실수도 굉장히 많이 하고 한마디로 엉터리겠죠. 그게 바로 영어초급, 중급, 중상급까지의 모습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양으로 승부를 보려고 해야 합니다. 자꾸 디테일하게 들어가거나 뭔가 완벽하게 하려고 하면할수록 본인한테만 더 손해고 좌절하게 됩니다. 기회도 놓치게 되고요. Ex예를 들어 외국인하고 말할 기회가 있습니다. 그런데 문장이 틀리거나 이상할까봐 쉽게 말을 하지 못합니다. 머릿속에서 다섯 번 열 번 굴려서 ‘이제 이렇게 해서 다 맞는 문장 같네. 아 이제 뱉어야지’ 이렇게 생각을 오래하면 할수록 말하기가 더 어려워집니다. 일단 외국인을 만나면 틀려도 상관없으니까 머릿속에 1초 만에 딱 떠오르는 단어 아무거나 무조건 질러 버리는 게 정답입니다. 필리핀사람들의 경우에는 대충대충 하다보니까 그런 거 좀 틀려도 상관안하고 그냥 말합니다. 강사들을 제외하고 필리핀 사람들이 말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