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영어 재밌나요?

지금부터 영어를 할 때 재미가 왜 중요한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일단 재미가 없으면 영어를 오래할 수 없습니다. 재미가 있고 없느냐의 차이는 ‘교류를 할 수 있느냐 없느냐’에서 옵니다. Ex 예를 들어 미국인하고 대화를 한다면 내가 어떤 말을 하느냐에 따라서 상대방의 반응 다르게 옵니다. 책은 어떤가요? 영어책으로 단어를 외우라고 하면 책을 펴놓고 그냥 보고 있죠. 우리가 무슨 짓을 해도 책은 반응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재미를 느낄 수 없죠.  우리는 인간이기 때문에 정보의 교류를 원합니다. Ex 예를 들어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SNS의 공통점은 사람과 사람간의 교류가 있다는 겁니다. 내가 어떤 것을 올리면 다른 사람이 댓글을 달아주고 그런걸 보면서 내 기분이 이렇게 달라지고 저렇게 달라지죠. 일단 상호간의 교류가 있습니다. 그런 교류자체가 사람들을 계속 하게끔 만듭니다. SNS를 많이 하시는 분들 보시면 중독성을 느끼실 거예요. 그것은 교류가 빠르게 오가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정보를 계속 얻어내고 공급해내고 피드백을 받고 그렇기 때문에 재밌습니다. 그런데 영어단어만 외운다고 하면 어떤가요? 지겹습니다. 나 혼자서 하니까 당연히 교류가 없고 재미를 느낄 수 없습니다. 그렇다면 가장 재미없는 곳은 어딜까요? 바로 감옥입니다. 바깥세상이랑 교류가 차단되어 있으니까요. 그리고 가장 재밌는 곳은 교류가 많은 도시입니다. 교류가 많고 사람이 북적거리는 곳은 발전도 많습니다. 도시치고 사람이 없고 발전이 안 된 곳이 없습니다. 반면에 시골은 사람이 적고 교류가 적다보니 발전도 덜 됩니다. 결국 영어 배우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교류가 많아야 됩니다. 그런 교류가 결국 재미와 동기부여를 가져다줍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가장 효율적으로 교류할 수 있는 방법은 뭐가 있을까요? 바로 ‘온쿱영어’를 통한 사람과 사람간의 대화입니다. 온쿱 강사들이랑 계속 대화를 하다보면 동기부여가 생기기 시작합니다. 내가 안 쓰던 언어를 쓰고 상대방에게 반응이 오고 거기에 대해 사람은 생각하게 됩니다. 결국 교류가 생기게 되는 거죠. 사람은 새로운 정보를 얻는 것에서 희열을 느낍니다. 그 부분을 잘 활용해서 이끌어 간다면 장기간 꾸준히 지속할 수 있게 됩니다. 결국 나중에 보면 영어든 다른 것이든 하나를 꾸준히 오래 한 사람이 잘 합니다. 반면에 지겨운 방법을 택했던 사람들은 얼마 못하고 포기합니다. 필요할 때만 해버리고 그 이후로는 하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재미가 없으니까요. 제일 비효율적인 방법은 배운 것을 써먹지 않는 것입니다. 본인은 아니라고 부정 하지만 사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