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에 속도에 따른 언어 성장 속도

언어성장에 황금기(성장판이 열린 시기) 가 있다는 것 아시나요? 제가 생각하는 황금기는 7세부터 16세 입니다. 이때 듣기 말하기 위주로 배운 언어는 머릿속에 마치 모국어와 같이 자리 잡게됩니다. 이 시기에 가장 피해야 할 것은 우리가 흔희 알고있는 영어공부 입니다. 영어를 공부가 아닌 놀이로 받아 들여야 합니다. 이렇게 하려면 필요한 것이 있는데 바로 영어로 대화해줄 상대 입니다. 대화상대가 같은 나이또래면 최고겠지만 굳이 아니어도 상관은 없습니다. 언어의 기본틀이 구성되는 7세부터 16세 (황금기) 에 대화위주의 영어학습으로 황금기를 놓히지 않도록 학부모님들께서 신경쓰셔야 할 것 같습니다. 2차 성징이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인간은 스폰지와 같이 필터링 없이 받아들이는 시기가 끝이나고 머리가 받아들이는 정보를 고르기 시작하고 판별하려고 합니다. 또한 귀는 한국어에 맞춰 한국어 소리에 특화되고 혀도 근육이 발달해 한국에 발음에 특화되기 시작합니다. 때문에 가급적 이 시기부터는 새로운 언어를 완벽하게 모국어를 습득하듯 할 수는 없게 됩니다. 다른 방법으로 접근이 필요합니다. 한가지 제시할 수 있는 방법은 문장구조를 익히는 방법 입니다. 저는 Grammar in use 를 통해 이것을 익혔습니다. 그런데 언어황금기에는 추천하고 싶지 않습니다. 가급적 자연스럽게 대화에 많이 노출되는 것이 이 시기를 100% 활용하는 것이고 책으로 익히는 과정은 사춘기가 지난 고등학생, 대학생, 직장인들에게 적합합니다. 일본어의 경우 말이 가지고 있는 분위기가 비슷하고 또한 문장구조가 동일 합니다. 때문에 어른이되서 배우더라도 혹은 단어만 많이 암기하더라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영어는 다릅니다. 언어의 분위기가 완전히 다르고 문장구조가 완전히 다릅니다. 때문에 문장구조에 대한 기반이 없이 단어를 외우는 것은 무너질 모래성을 쌓는 것과 같습니다. 또한 문장의 구조가 다르기 때문에 이것을 글쓰기로 혹은 입으로 연습하지 않으면 완전히 내 것으로 만들기가 불가능 합니다. 우리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시간이 빠르게 흐르는 것을 느낍니다. 인간의 시간이 길이는 시간이 지남에따라 점점 짧아 집니다. 한마디로 시간의 가속도가 붙게 되는거죠. 우리가 어렸을적 하루가 정말 길다고 느낀적 있나요? 나이가 들고 보니 일주일이 하루 같고 한달이 일주일 같죠. 위에 그림에서 보시다시피 10세 에서 20세까지는 정말 시간이 깁니다. 이 시기에 영어를 배워논것과 30세에 시작해 50세까지 배운 것과 같다고 볼 수 있습니다. 결국 30세에 시작한 사람이 20년을 해야 10세 ~ 20세 …

열심히 라는 말의 함정

열심히 라는 말을 떠올리면 어떤 이미지가 떠오르시나요? 이런 느낌 아닌가요?     그럼 이건 어떤가요? 이런것도 열심히 라고 볼 수 있을까요?   보통 우리가 뭔가를 열심히 한다고 하면 ‘하기 싫은 것 하지만 해야하는 것’ 쉽게 말해서 “하기 싫은데 억지로 하는 것 = 열심히” 입니다. 열심히가 가지고 있는 느낌을 볼까요 하기 싫은데 억지로 때때로 보여주기 위한 행동 힘들지 않으면 열심히 로 보이지 않음 무거운 느낌 성의 있게 진지하게 제대로   그런데 아이들이 언어를 느는 과정을 보면 대부분 놀이를 통해서 배웁니다.     심지어 사람이 아닌 동물들 조차도 놀이를 통해 배웁니다.     그런데 이렇게 아이들이 잘 배울 수 있을까요? 이렇게 배우는게 효율적이게 배우는 건가요?     언어는 감정, 상황, 이미지, 문자, 소리의 결합 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언어는 책상 앞에서 책으로 공부해서 만들어 질 수 있는게 아닙니다. 영어를 잘하는 사람의 두뇌와 못하는 사람의 두뇌구조를 비교해보겠습니다 먼저 잘 하는 사람의 언어 구조 입니다. 영어를 잘하는 사람은 영어와 한국어가 구분이 되어 있어 영어에서 한국어로 왔다갔다 하거나 하는 일이 없습니다. 영어를 말하거나 들을땐 영어 언어체계로 완전 변환이 되고 한국어는 일절 개입을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영어를 잘 못하는 사람의 언어 구조입니다. 영어를 못하는 사람은 보시다시피 영어단어를 한국어 단어로 변경하고 한국어 단어가 가지고 있는 감정, 상황, 문자, 소리, 이미지 정보를 가져와 영어단어를 파악합니다. 비효율적인 동시에 영어단어 외에는 감정, 이미지, 상황, 소리에 대한 정보가 없기 때문에 하나의 언어로써 작동하지 못합니다. 가끔 온쿱을 자녀분들에게 시키시는 학부모님들께서 자녀분이 선생님과 너무 재밌게 떠들고 있으면 이것을 “공부하지 않고 떠들고 있다.” 라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착각하지 말아야 할 것이 떠드는게 언어를 느는데 있어서 좋은 방법입니다. 조용히 책만 보고 선생님 말씀대로 교재에 있는 것만 읽고 그렇게 하면 재미도 없을 뿐더러 아이들은 그렇게 언어를 배우지 않습니다. 부모세대의 한국의 영어교육이 실패 한 것을 인정하면서도 나도 모르게 내가 보고 자라온 대로 내 자식을 대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그리고 훈계보다 칭찬을 더 많이 하는 법 또한 길러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아이는 “내가 영어를 하면 엄마가 칭찬을 한다.” …

한국의 영어 시장 분석 2편 퇴폐한 전화영어 시장

한국의 영어시장을 완전 분석! 한국사람들이 영어를 못하는 이유.. 글 마지막쯤 가면 이해가 가실 겁니다. 영어사업 7년차! 한국의 지긋지긋한 깡통영어시장 확 다까발리기! 여러분은 소비자! 그러니까 외부에서 성벽을 보고 계신분들이고, 저는 내부자 입니다. 성 안쪽에서 성 바깥을 보고 있는 사람입니다. 여러분이 지금까지 보지 못 했던 면을 제가 보여드리겠습니다. 그럼 2편은 일대일 영어 (전화, 화상영어) 위주로 진행하겠습니다. 아직 1편을 못 보신 분들은 여기 http://englishwang.com/enwang-eps/4835 주소클릭 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일단 전화영어, 화상영어 두개가 다르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가끔 있는데 전화, 화상영어 둘다 똑 같습니다. 아무차이 없습니다. 그저 영상을 키고 하느냐 끄고 하느냐 차이일뿐 실질적인 차이는 없습니다. 단지 판매하는 사람들이 그렇게 구분을 두고 판매할 뿐이지 아무차이 없습니다. IT 기술의 발전으로 국경없이 저렴한 가격에 진짜 외국인과 대화가 가능해졌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런 축복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영어시장은 이마저도 처참히 짓밟아버렸습니다. 그럼 처참히 망가진 전화, 화상영어 시장을 보겠습니다. 아시다시피 영어 혹은 그 어떤 영어라도 시간이 걸립니다. 투자한 ‘시간대비 = 영어실력’ 이라고 할 수 있을만큼 시간이 필요하고 연습이 필요한데 시간을 주지않는 업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 15년전 전화, 화상영어가 나왔을땐 필리핀 현지에 사시는 분들이 조그맣게 시작했습니다. 당시엔 생소하고 많은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해 이 서비스가 무엇인지 알리는 과정이 필요했습니다. 그런데 그런 시기를 지나 현재 전화, 화상영어를 모르는 사람은 거의 없을 정도로 시장 규모가 확대되었습니다. 초기에만 해도 30분, 40분 혹은 50분등이 많았는데 현재 그렇게 시간을 넉넉하게 주는 업체는 모두 망하거나 살아남기 위해 시간을 다 줄였습니다. 수업 시간을 줄이면 이득 (인건비 절감, 직원관리 비용 감소) 수업 시간을 늘리면 손해 (인건비 증가, 직원관리 비용 상승) 그럼 마케팅에 혼신을 쏟는 몇 업체들의 가격과 수업시간을 보겠습니다. 일단 항상 상위에 랭크되어 있는 민xx유뽕 을 살펴보겠습니다. 일주일 2회 총 20분 수업료가 66,600원 입니다. 그럼 1분당 수업료가 3,330원 입니다. 잘 기억해두시기 바랍니다. 그럼 다음으로 민x영어 입니다. 공교롭게도 두 업체모두 ‘민’ 으로 시작하네요. 업체 사장이 본인 홈피에 직접 작성한 충격적인 글 이 업체 사장은 소위 브로커들을 통한 작업비를 많이 쓰시는군요. 결국 이렇게 쓰여진 돈은 호갱님들의 주머니에서 나오게 되는겁니다. 이것은 업체사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