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1: 문법이 안중요하다고? 웃기는 소리! Ted Hong

평범한 한국의 경영학도 대학생이자, 스타트업 창업 을 창업했었고, 현재 경영컨설턴트(창조경제타운 멘토, 경영지도사)로도 활동하고 현재 호주 시드니에서 워킹홀리데이를 하며 호주 현지에 있는 Catering회사에서 Operation&Mareketing Manager로 일하고 있습니다. 오늘 좋은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초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읽기능력 향상을 위해서는 우선 어휘를 알아야 하고 두 번째로는 구문 그리고 마지막으로 문법공부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실 저는 편입영어를 공부했을 때 가장 많은 도움을 받았습니다. 왜냐하면 시간 내에 어려운 지문을 읽고 요지를 파악해야만 했기 때문에 그 당시 읽기에 대한 공부를 많이 했습니다.

쓰기능력 향상을 위해서는 많이 읽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쓰기를 잘하기 위해서 일단 인풋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읽을 수 있어야 그 인풋이 내 머릿속에 들어와서 쓰기라는 아웃풋으로 나오는 것이기 때문에 읽기에 중점을 두었고 그렇게 읽어지는 표현들을 써보면서 제 것으로 만들었습니다.

듣기능력 향상을 위해서는 원어민처럼 말할 수 있도록 연습하는 것이 좋습니다. 듣기 부분은 제가 정말 강조하고 싶은 부분으로 지금까지 읽기 그리고 쓰기가 기반으로 잡혀있는 상황에서 이것을 소리로 바꾸지 않으면 절대로 들리지 않습니다. 쉽게 말해서 내가 이 소리를 낼 줄 모른다면 상대방이 내는 소리를 절대 알아듣지 못합니다. 인풋이 없으면 아웃으로 나올 수 없기 때문에 저는 소리에 대한 인풋을 계속 넣으려고 많이 노력했습니다. 그래서 지금까지 배웠던 모든 것들을 아무리 쉬운 단어라도 정확하게 소리 내기 위해 그 소리를 듣고 말하는 연습했습니다. 예를 들어 사과라는 단어인 apple을 원어민이 말하듯이 연습했습니다. 여기에 한 가지 더 추가적으로 마치 노래할 때 발성연습을 하듯이 ‘내 몸이 악기다’ 쉽게 말해서 내 몸은 소리를 내는 공장이라고 생각하고 ‘원어민들은 어떻게 이런 소리를 낼까?’에 중점을 둬서 억양과 발음을 계속 연습했습니다.

이 글엔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