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3: 행복가득 쿠스부의 영어노하우 Hwaseon Lee

말하기에도 왕도가 없습니다. 일단 영어로 말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는 중학교 2학년 때 영어에 재미를 붙여갈 때쯤 ‘경복궁 같은 곳에 가서 외국인들에게 말을 걸면 영어가 잘 는다’는 소리를 듣고 직접 가서 해본 경험이 있습니다. 어느 날 백인에게 다가가 말을 걸었는데 영어를 못하는 유럽인이어서 깜짝 놀란 적이 있었습니다. 그걸 통해 느꼈던 점은 ‘아! 외국인도 그냥 사람이구나.’라는 것이었습니다. 외국인이라고 영어를 다 잘하는 것도 아니고 미국인만 있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한국 사람들은 영어로 완벽하게 말하고 싶어 하기 때문에 일단 그것부터 깨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틀려도 영어로 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내가 완벽한 문장을 구사하지 못하는 것과 상대방이 영어로 질문했을 때 대답하지 못할 것 같은 상황들을 너무 걱정하지 마시고 그냥 내 생각을 말한다는 개념으로 일단 말하시는 것이 포인트입니다. 영어로 말하는 것을 많이 하게 되면 말이 트이고 두려움이 없어지게 됩니다.

제가 추천해드리는 영어공부방법은 ‘외국여행을 가라!’입니다. 조금 비현실적일 수도 있지만 영어공부를 하기 위해서는 언어적인 환경에 처하는 게 굉장히 중요합니다. 그런데 해외에 나가기 힘드시다면 국내에서 언어적 환경을 만들 수 있는 전화영어, 화상영어를 추천해드립니다.

영어는 언어이며 의사소통의 수단입니다. 그런데 이것을 혼자 책을 보면 한다면 절대 늘지 않습니다. 영어로 대화할 상대가 있어야 합니다.

‘No pain No gain’ 영어공부에는 왕도가 없습니다. 읽고 쓰고 말하고 그 모든 것을 영어로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처음에는 힘들지만 자꾸 하다보면 영어실력도 늘고 자신감도 생깁니다. 저 또한 영어공부를 계속해서 열심히 하고 더 좋은 영어 컨텐츠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예비영어왕분들 게스트 출연을 망설이지 마시고 적극적으로 출연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도 처음에 출연제의를 받았을 때는 제가 영어를 잘하는 것도 아니고 한국에 영어를 잘하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많이 망설였습니다. 그런데 막상 출연결심을 하고 제가 영어공부 했던 것들을 정리하다보니 제가 어떤 과정을 통해서 공부를 했는지 되짚어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출연을 통해 본인의 노하우를 다른 분들과 나누는 것은 굉장히 좋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어떤 분들은 저의 공부 방법을 좋다고 생각하시는 반면에 또 어떤 분들은 다른 분의 공부방법이 좋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많은 분들께서 영어왕에 출연하셔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남겨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엔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