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 해외 장기거주자의 영어 제자리걸음 고민입니다

해외에 장기거주하시지만 영어보다 한국어에 더 익숙하신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제 삼촌도 미국 LA에서 8년 정도 계셨지만 영어를 잘하시지는 못합니다.

어느 나라에 가더라도 한인사회가 형성되어 있을 것입니다. 해외에 있더라도 한국 사람하고만 어울리고 그 나라 문화보다는 한국문화를 즐기며 영어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영어 실력은 계속 늘지 않게 됩니다. 더군다나 영어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없고 연습할 수 있는 상대도 없다면 질문자님처럼 해외에 장기간 거주하더라도 영어실력은 제자리걸음이 됩니다.

본인이 뭔가를 정말로 이루고 싶다면 어떤 것들은 포기해야 될 때도 있습니다. 포기를 함으로써 본인의 목표에 더 집중하게 되고 잘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그렇기 때문에 빠른 기간 안에 영어를 잘 배우고 싶다면 한국 사람과 보내는 시간을 확 줄이고 외국 사람들과 더 친해지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그리고 영어에 대한 이해자체가 부족하다면 Grammar in use와 같은 책을 이용해서 시험위주보다는 정말 실상에서 쓸 수 있는 영어의 이해를 높이고 어느 정도 지식이 쌓이고 문장을 만들어낼 수 있게 되면 듣기와 말하는 연습을 통해 영어실력을 효과적으로 쌓아 가면 됩니다.

영문법이라는 것은 앎으로 인해서 말할 수 있게 되는 것이 아니고 이해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데 한국식 문법은 시험에 유리한 쪽으로 이해를 시키는 것이기 때문에 제가 말씀드리는 영문법은 실상에서 유용하도록 이해시켜주는 것입니다.

이 글엔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