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1 외국인의 생활권으로 들어가라 Steven Heo

10년차 직장인이 4년만에 번역가 및 영어강사가 된 노하우를 고스란히 전해드립니다. 이공계 출신으로 영어와 전혀 친하지 않았던 30대 엔지니어가 이직 때문에 시작한 영어로 전직까지 고려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도 “외국인의 생활권으로 들어가라” 영어는 학습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언어이기에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그런데 기존에 우리가 하던 방식은 맹목적인 학습이었죠. 그러다보니 학습이 재미도 없고, 재미가 없다보니 당연히 성과도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결국 언어인 영어를 내 생활속으로 끌어들여야 영어를 즐기면서 실력도 저절로 오르게 되어 있는데요. 이번에 그 구체적인 방법들을 두 가지 소개시켜드릴 계획입니다. 1. SNS를 활용하라. 2. 게스트 하우스를 방문하라. 그리고 INPUT(읽기/듣기)과 OUTPUT(쓰기/말하기)의 관계에 대해서도 간략하게 소개드릴 계획입니다. 당연히 충분한 INPUT이 선행되어야 적절한 OUTPUT이 가능해지기 때문입니다. 안녕하세요. 스티븐입니다. 저는 4년전 이직을 위해 시작한 영어로 지금은 번역가를 거쳐서 영어강의까지 하고 있는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외국인들의 생활권에 들어가서 그들과 영어를 함께 즐기다보니 지금은 10년차 직장인이면서, 영어강사로써 많은 분들에게 원어민이 영어를 이해하는 방식 그대로 영어를 알려드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특히, 지금은 가수 박혜경씨의 개인교습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오늘 바로 그 원어민의 생활속으로 들어가는 노하우를 여러분께 고스란히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제 이야기를 듣고 괜찮으셨다면 아래 제 카페로 놀러와서 함께 영어를 즐겨봐요^^ 스티븐의 영어놀이터 네이버 카페 : http://cafe.naver.com/grammar911/117 영어학습법 : https://goo.gl/JMabJ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