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 영어를 편하게 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세요 Som Kim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마흔 살 섬김이라고 합니다. 저는 대학을 졸업한 뒤 지금까지 20년 넘게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저는 크리스찬으로써 무언가 하고 싶은 일이 있어서 직업을 그것에 맞게 바꾸게 되었는데 직업을 바꾸면서 한국의 다양한 영어상황을 잘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말씀드리는 저의 경험이 여러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본인이 좋아하는 것을 읽는 것이 읽기능력 향상에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성경을 좋아해서 자주 읽는데 그 내용들이 저에게 많은 감동을 주어서 더욱 도움이 된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들이 좋아하는 것을 찾아 읽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평소 성경책을 보면서 외웠던 영어문장들이 작문할 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쓰기능력 향상을 위해 매일 본인의 생각을 5~6줄이라도 써보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어렸을 때 알파벳을 모르는 상태에서 영어테이프를 들었던 것이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대학교에 진학한 이후에 영어의 소리에 대해 강의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그 강의를 통해 영어가 우리나라 달리 리듬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그것을 제대로 익히면 더 잘 들을 수 있다는 것 또한 깨닫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각 소리가 어떻게 발음되는지 정확하게 알고 연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말하기 능력 향상을 위해서는 영어로 계속 말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그러려면 내가 왜 영어로 말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동기부여가 분명히 있어야 합니다. 가장 추천해드리고 싶은 방법은 영어라는 도구를 통해 본인이 즐길 수 있는 것을 찾아서 꾸준히 하는 것입니다. 이영표 선수가 “열심히 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따라 갈 수 없다.”라고 말했듯이 영어를 즐기면서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어린 아이일 경우에는 영어를 재미있게 할 수 있게끔 도와주어야 하는데 아이의 수준에 맞지 않는 선행을 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저는 그 방법은 절대 비추천드립니다. 영어를 잘하기 위해서는 일단 영어를 좋아해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이 어떻게 하면 영어를 좋아하게 될 수 있을지 많이 생각하고 고민해보시고 영어라는 매체를 통해 즐길 수 있는 것을 찾으셔서 많이 하시면 영어를 잘하게 되실 것입니다. 사실 처음에는 긴장이 많이 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앤드류님께서 편하게 대해주시고 제 속에 있는 것들을 공유할 수 있도록 적절하게 질문을 주셔서 부담 없이 말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지금 영어를 잘하고 …

61: 영어는 시험을 위한 도구가 아닙니다 Barry Kim

영문과를 전공하고 있는 25살 Barry Kim입니다. 저는 오늘 시험을 위한 영어가 아닌 영어권 사람들과 소통하고 즐겁게 영어를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저는 지문을 읽을 때도 ‘이게 시험이다’가 아니라 ‘내 삶의 도움이 되는 양식이다’라고 생각을 하고 공부를 했을 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게 내 꿈과 목적을 위한 것이라고 생각을 해서 독해를 위한 단어와 문법을 공부할 때에도 힘들지 않았습니다. 영작을 해보시면 아시겠지만 논문을 위한 영작과 영어회화를 위한 영작은 다릅니다. 글쓰기를 하는 것도 목적을 어디에 두느냐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는데 저의 경우에는 회화에 목적을 두고 영어 쓰기를 했습니다. 그래서 항상 영어로 일기를 쓰거나 글을 쓸 때에는 남에게 말하듯이 썼습니다. 여기서 좋은 점은 흥미를 갖게 되고 소통하는 언어를 사용하게 되기 때문에 실생활 영작실력 향상에 도움이 많이 됩니다. 그리고 제가 초보 때 영작할 때 사용했던 방법은 한 문장의 길이를 짧게 쓰는 것입니다. 보통 한국말로 먼저 글을 쓰고 영작을 하게 되면 글이 길어지는 경우가 많은데 짧게 영작을 하다보면 좀 더 빨리 영작에 적응하고 감을 익힐 수 있게 됩니다. 저는 수능이나 이런 시험대비 음성를 듣는 게 아니라 CNN 뉴스, 모던 패밀리 등 미디어를 통한 듣기를 많이 했습니다. 마치 죽어있는 것과 같은 시험을 위한 듣기가 아니라 들으면서 미국의 문화를 알 수 있는 드라마나 영화를 많이 봤습니다. 일반적으로 처음에는 한글자막을 보게 되는데 저는 영어자막을 보며 ‘아 내가 들었던 게 이런 표현이었구나’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저는 시험영어를 위해서가 아닌 친구와 대화하기 위해 회화를 했기 때문에 평소에 자연스럽게 일상적인 영어회화를 할 수 있는 방법을 많이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외국인친구들과 영어로 대화를 하고 ‘미국드라마에 나오는 표현들을 실제로 사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지?’라는 생각을 하면서 영어로 많이 말해보는 연습을 했습니다. 그런데 사실 외국인 친구를 사귀는 것은 아직까지 모든 사람들에게 쉬운 방법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저는 그것을 대체할 수 있는 방법으로 화상영어를 추천해드립니다. 영어로 매일 꾸준히 대화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시도해보시면 회화능력 향상에 많은 도움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제가 중학교 때 영어를 잠시 동안 하지 않아 결국 영어로 말을 하지 못하게 …

57: 영문과훈녀의 쉽고 재밌는 영어환경 만들기 Hailey Lee

현재 영어강사로 일하고 있으며 동시에 영어컨설턴트로서 물어봐 영어라는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는 대표 이소연이라고 합니다. 저는 영문과 훈녀라는 애칭으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며 영어와 관련된 많은 일들을 해나가고 있습니다. 읽기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본인이 좋아하고 관심있는 분야의 글을 읽는 것이 좋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초등학생들이 읽는 정말 쉬운 책부터 보기 시작해서 나중에는 제가 좋아하는 영화나 소설 그리고 제가 관심있는 분야의 글을 읽었습니다. 쓰기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외국인 친구들과 메시지를 주고받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저는 외국인 친구들과 한국인 친구들과 대화하듯이 카톡 또는 페이스북 메신저를 통해 메시지를 주고받는데 사실 처음에는 문법을 생각하면서 쓰다 보니 이게 맞는지 아닌지 헷갈리는 것이 많아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나중에는 그런 것을 신경 쓰지 않고 외국인 친구가 쓴 것을 보고 똑같이 따라 쓰면서 영어를 더 많이 쓸 수 있었고 실력이 점차 늘었습니다. 듣기능력향상을 위해서는 영어라디오를 듣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평소 영어를 많이 듣기위해 영어만 나오는 미국 라디오방송이나 EBS 반디를 계속 틀어놓고 영어에 익숙해지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말하기능력 향상을 위해서는 외국인과 직접 대화를 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저는 외국인 친구를 만나서 대화하거나 아이폰 Siri 기능을 활용해서 직접 영어로 말하고 제 말을 알아듣는지 확인해보곤 합니다. 절대 추천하는 방법은 주변 환경을 영어를 할 수 있는 환경으로 완전히 바꾸는 것입니다. 그런데 다른 사람이 하는 대로 무작정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본인이 좋아하고 관심 있어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먼저 파악해서 적용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 들어 본인이 독서를 좋아한다면 영어책을 읽고 같이 토론하고 생각을 공유하면서 영어를 늘릴 수 있고 또는 새로운 도전하는 것을 좋아한다면 그러한 활동을 외국인 친구들과 함께 하면 됩니다. 저는 본인이 관심 있는 것을 할 때 효과가 가장 크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것을 영어를 접목해서 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절대 비추천하는 방법은 책에 있는 그대로를 외우는 것입니다. 제가 외국인강사로 일하는 친구한테 정말 많이 듣는 말은 ‘한국인들은 “What’s your hobby?”라고 질문하면 “My hobby is~” 이런 식으로 다 똑같이 말한다’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자신의 생각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외운 표현만 말하려고 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책에 나온 표현들을 그대로 외울 것이 아니라 자신이 생각하고 경험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