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해외생활 적응하기 너무 힘들어요

일단 방법을 알려드리기 전에 질문자님의 마음상태, 심리상태를 먼저 확인하고 거기에 대한 진단을 내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 질문자님은 현재 영어도 잘 되지 않아 아무래도 적응하기에 더 힘든 상태이신 것 같은데요. 그리고 한국에 오고 싶어하시고요. 제가 느끼기엔 본인이 적응하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고 약간 포기하는 듯한 느낌이 많이 드는데요. 제가 개인적으로 외국에서 살면서 쭉 보니까 특히 영어권나라에 잘 맞는 사람이 있고 잘 맞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실 외국에서 적응을 잘해서 사회생활도 잘 이어나가고 돈도 잘 벌면서 사는 사람들을 보면 개인주의자 성향이 강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그런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외국에 나가면 적응을 굉장히 잘하고 반대로 한국적인 것을 좋아하는 분들 예를 들어서 다같이 모여 놀고 노래방을 간다거나 어울리며 술자리 하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외국에 적응을 잘 못하시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캐나다나 미국, 호주는 땅덩어리가 크다 보니까 이웃들이 저~기 건너편에 하나 저~쪽 옆에 하나 이렇게 다 떨어져서 많이들 삽니다. 그래서 자기 개인적인 시간이 굉장히 많고 반대로 사람들과 같이 어울리는 시간은 굉장히 적습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도 혼자 필리핀에 살고 있고 또 혼자 뭘 하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개인주의자적인 성향이 굉장히 강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 같은 사람은 사람이 북적거리는 서울에 있으면 오히려 패닉 상태가 됩니다. 그래서 사람들하고 같이 나가서 놀아야 되고 어울려야 되고 그렇지 않으면 왕따 당하는 이런 한국사회에 굉장히 적응을 하지 못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외국에 나와보니 이 생활이 저에게 딱 맞다는 느낌을 굉장히 많이 받게 되었어요. 그때 당시에 제가 해외에 나와서 적응을 잘하는 사람들을 보고 또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개인주의적인 성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캐나다나 미국, 호주 등에서 적응을 잘해서 잘 살아가고 있더라구요. 사실 제가 이 학생이었다면 새로운 나라에 와서 기분이 오히려 더 좋았을 것 같아요. 저는 새로운 걸 발견하고 느끼고 뭔가 그런 거 자체를 저는 너무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질문자님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지금 한국 친구들을 그리워하고 막 이런 거보면 해외생활이 본인과 잘 안 맞는 것 같아요. 이 분은 본인의 선택이 아닌 부모님의 선택으로 왔기 때문에 영어가 본인에게 필요한 건지 일단 느끼셔야 될 것 같습니다. 정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