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 by doing

Learn by doing 은 직접 해봄으로써 배운다는 것 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은 학교와 학원에서 Learn by studying 을 해왔습니다. Studying (책을 읽거나 주로 책상 앞에 앉아서 수동적으로 정보만 받아들이는 방식) Doing (하다, 직접 해보다. 행동을 취하다.) 학교는 재정문제로 Doing 을 하기 힙듭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운전을 잘 하려면 자동차를 많이 타고 여기저기 다녀봐야 합니다. 아무리 책을 많이 봐도 실제로 운전을 해보지 않으면 운전에 대한 감각이 없습니다. #수영을 잘 하려면 물에 들어가 직접 수영을 해봐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수영교본을 읽어도 직접 물에서 수영연습을 해본 사람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축구를 잘 하려면 직접 필드에 나가 뛰어봐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축구관련 서적을 읽어도 실제로 축구장에서 매일 뛰면서 배운 사람과 실력을 비교 할 수 없습니다. #수술을 잘 하려면 직접 환자몸을 자르고 꼬매고 해봐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의학서적을 읽어도 실제 환자의 몸을 한번도 다뤄본적이 없는 의사가 수술을 잘 할 수 없습니다. 결국 운전을 잘하려면 차가 필요하고, 수영을 잘 하려면 수영장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축구를 잘 하려면 축구장이 있어야 하고, 수술을 잘 하려면 환자 혹은 연습용 기증된 시체 있어야 합니다. 결국 Doing 을 하기 위해선 차, 수영장, 축구장과 같은 비용 들어갑니다. 영어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영어를 잘 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커뮤니케이션 상대가 필요합니다. 영어 역시 비용이 들어갑니다. 이런 이유가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는 재정적인 문제로 영어를 책만 보며 가르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학습에 효과가 거의 0 에 가깝지만 안타깝게도 이렇게 밖에 할 수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럼 대학교 등록금보다 비싼 국제학교의 경우는 어떨까요? 대부분은 국제학교 학생들은 초, 중, 고 어떤 학교라도 대부분 이 Doing 을 합니다. 일단 예로 들 수 있는 것은 “학교내에서 100% 영어로만 커뮤니케이션 하기” 입니다. 이것을 실천하려면 학교내에 모든 선생님들이 100% 영어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사람들이여야 하는데 이 경우 이런 고급인력을 수용 하려면 비용이 배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리고 국제학교들 같은 경우 한 반에 정원이 10명이 넘지 않습니다. 이렇게 되면 일반 학교의 저렴한 선생님 1명에 30~40명의 학생들이 있는 곳과 고급인력의 100% 영어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선생님 …

빨리 빨리? 서두르지 마세요

빨리 빨리 문화. 그거 좋은 문화 아닙니다. 제가 여러나라를 다니면서 느낀 것은 허겁지겁 서두르고 급하게 하는 곳 일 수록 후진국인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반대로 선진국일수록 사람들이 차분하고 급하게 서두르는 모습이 덜 합니다. 중국사람들, 만만디? 천천히? 아닙니다. 중국사람들 뭔지 모르게 항상 급하고 서로 소리지르며 재촉하곤 합니다. 일본사람들, 항상 줄을 서고 항상 조용하고, 일찍와서 차분하게 기다립니다. 서두른다는 것은 자신의 능력 이상의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합니다. 자신의 능력 을 초과시켜 자신의 기대치 만큼 가져오겠다는 계산이 있기 때문에 서두르는 겁니다. 영어초보자들은 기대치에 비해 가져오는 게 적습니다. 그러다보니 항상 좌절과 절망을 하기 일 수 입니다. 사실 초보자들은 이것외에도 겪어야할 수난이 많습니다. 첫번째는 Unknown 입니다. 어디론가 가긴가야하는 상황인데 방향성이 없어 본인이 제대로 가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 항상 의심이 들고 “과연 내가 할 수 있는 것인가” 에 대한 의구심도 항상 듭니다. 두번째는 Amount 입니다. 초보자들은 방향성이 없고 내가 “x만큼 했을때 y의 결과를 갖겠구나” 라는 계산이 자체를 머리속에 떠오르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신있게 어떤 방향으로 어느정도의 시간만큼 투자하기가 겁이나고 의심되고 여러가지로 힘듭니다. 상급자의 경우 이미 성장을 많이 맛보았고 그동안의 축적된 경험으로 머리속에 뚜렸한 지도가 있습니다. 그래서 어디로가야 뭐가 나오고 얼마만큼 가야 도달할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자신감있게 어떤 계획과 방향을 잡고 장기간 밀어 붙일 수 있습니다. 초보자들은 성장의 맛을 본적도 없고 방향성도 없는 정신적으로 가장 힘든 상태 입니다. 초보자들의 상태는 퍼즐판에 퍼즐이 단 한개도 없는 상태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초보자들은 이 빈 퍼즐판에 넣을 퍼즐들을 하나씩 찾아 와야 합니다. 퍼즐이 다 완성될때까지 이것이 어떤 모습일지 알 수 없습니다. 200개를 다 모아야만 비로써 이 퍼즐들이 보여주는 이미지를 볼 수 있게 되는 겁니다. 그리고 이렇게 한번 성공을 맛보면 다음엔 300개 퍼즐, 500개, 1000개, 10000개 퍼즐에도 도전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제일 처음 200개 퍼즐을 채우지 못해 성장의 기쁨과 방향성을 깨닫지 못하고 “나는 안되나보다 라고 생각하고 더 이상 안하게 되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