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4: Grammar in use 영문판으로 공부해도 될까요?

이 책의 저자는 유럽 사람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 영국인 강사였습니다. 그는 평소 이해하기 어렵게 나와 있는 영문법 책들에 회의를 느끼던 중 자연스럽게 연습하면서 문법을 익힐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하는 고심 끝에 글을 쓰게 되었고 그것이 지금의 Grammar in use 입니다. 이 책은 맨 처음 영국판으로 출시되었고 초급, 중급, 고급 3가지의 단계로 나누어져있으며 미국판의 경우에는 초급, 중급으로만 나와있는 상태입니다. 제가 이 책을 하면서 느낀 점은 굉장히 조리있고 깔끔하면서 실용적인 내용을 바탕으로 쓰여 졌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영문법처럼 구조적으로 나누어 복잡하게 설명하지 않고 실생활에 사용되는 문장들이 많이 나와 있기 때문에 영문법을 자연스럽게 익힐 수 있습니다. 한 예로 제가 Grammar in use Intermediate를 어렵게 끝냈을 때쯤 한국에서 사귄 캐나다 친구들과 대화를 나누던 중 깜짝 놀란 일이 있었습니다. 분명히 그 책에서 봤던 문장들을 그 외국인 친구들이 정말 똑같이 말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처음에 영국 영문판으로 Grammar in use Basic을 구매했었습니다. 왜냐하면 같은 가격에 책의 퀄리티가 높았고 그 때 당시에 호주로 갈 예정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제가 영어 왕초보여서 그런지 질문 내용조차 이해하기가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미국 한국어판 책을 보았더니 이해하기 정말 쉬웠습니다. 저자가 원하는 것은 이 책을 이해하고 파악하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굳이 질문지와 설명이 모두 영어로 되어있는 영문판으로 구입할 필요는 없습니다. 또한 이 책의 동영상 강의는 추천하지 않습니다. 같은 시간을 투자했을 때 책으로 보는 것이 지식이 머리에 약 3배 정도 더 쌓인다고 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동영상은 한국말이 너무 많이 나오기 때문에 혼자 책을 보면서 이해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특히 이 책에는 생활 속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예문들이 가득하기 때문에 이 책을 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굉장히 많은 도움이 된다고 봅니다. 하나 추가적으로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책을 아끼지 마시라는 것입니다. 주변에서 책을 굉장히 아끼면서 하다 보니 더 안하게 되는 경우를 많이 보았습니다. 여러분이 책에 있는 내용을 이해하셨다면 그 책의 가치를 다 한 것입니다. 그리고 100% 다 이해하고 넘어갈 필요는 없습니다. 70%정도만 이해해도 좋다고 봅니다. 100%다 이해하려고 한다면 70%까지는 쉬운데 80%, 90%, 100%가 되기까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