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해외여행 어디가 좋은가요?

저도 여행을 무척이나 좋아하는데요 사실 저는 외국에 나가기 전까지만 해도 여행을 굉장히 싫어하는 사람이었습니다. 보통 사람들이 이런 말 많이 하잖아요. “한국만 해도 갈 데가 얼마나 많은데 외국에 나갈 필요가 있어?” 그런데 저는 한국 어딜 가봐도 별로 다른 게 없고 여행이라는 것에 재미를 느끼지 못했었습니다. 그러던 제가 여행의 재미를 느끼기 시작했는데요. 저는 외국에 나갔을 때 풍경을 보는 것 보다는외국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고 그 사람들의 생활이나 문화를 접하고 교류를 했을 때 그게 참 많이 남더라고요.  그리고 제가 외국사람들을 가장 많이 만났던 곳은 필리핀입니다. 필리핀에서는 정말 다양한 국가의 외국인들을 많이 날 수가 있는데요. 특히 필리핀의 한 지역의 경우에는 유럽사람들이 모여서 사는 곳도 있습니다. 마치 집도 유럽처럼 해놓고요. 그리고 필리핀은 비자가 굉장히 간단하고 쉽게 되어있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들어오기가 굉장히 쉽고 거주하는 데에도 큰 어려움이 없습니다. 또한 물가가 다른 여행지보다 저렴하고 관광지로는 초록빛 바다로 되어있는 곳이 많기 때문에 여러 곳에서 사람들이 많이 오는 것 같습니다. 여행경비 같은 경우에는 쓰기 나름인데요. 필리핀에 있는 정말 좋은 호텔은 바닷가를 호텔 안으로 끌어놓은 곳도 있습니다. Private beach를 해놓은 곳도 있고 물론 좋지 않은 곳으로 가면 한국의 모텔보다 더 저렴한 곳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소 여행경비는 적어도 100만원 정도 들지 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필리핀에 거주하고 있고 워낙 알기 때문에 여행경비가 많이 들지는 않습니다. 예를 들어 한국에서 필리핀에 올 때 비행기 값을 편도로 10~15만원 정도로 밖에 내지 않는데요. 필리핀 저가항공을 이용하거나 프로모션을 이용하면 가끔 10만원 이하로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필리핀이 여행지로 좋은 점 중에 하나는 필리핀 사람들이 친절하다는 점입니다. 특히 제가 갔던 곳 중에 “팔라완(Palawan)”이라는 곳의 사람들은 정말 순수하고 친절했습니다. 그리고 물가도 싸고 미국, 캐나다, 러시아, 프랑스 등에서 관광 온 외국인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제 생각에는 2주로 영어를 늘겠다고 생각하는 것보다는 그냥 맛보는 정도로 생각하시고 관광하시는 데 집중하는 게 더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해외에 간다고 해도 영어실력이 좋지 않으면 대화를 많이 할 기회가 사실상 많지는 않을 것입니다. 물론 어느 정도의 회화가 가능하시다면 외국인과 대화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

23: 영어공부 혼자 하는 방법 있나요?

혼자 공부하기가 사실은 쉽지가 않습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2가지 가장 효과 있던 것을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저는 지금도 하루 최소 1시간은 외국인과 스카이프를 통해 대화를 합니다. 아무리 못해도 최소 1시간 입니다. 주제는 정말로 아무거나 합니다. 그냥 말하고 싶은 거 위주로 하고 그리고 말을 1시간 하게 되면 50분은 내가 다 말하고 10분은 상대방이 말하게끔 이기적인 방법으로 합니다. 상대방의 역할은 저의 말을 다 들어주는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하고 싶은 말을 다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해서 1시간을 쓰면 그 날의 스트레스가 다 풀리게 됩니다. 사실 저는 이야기를 들어주는 상대방에게 돈을 냅니다. 물론 친구하고 얘기할 때는 돈을 주지 않지만 친구가 아닐 때는 돈을 줍니다. 그렇기 때문에 더 깔끔합니다. 언어교환을 하게 되면 내 시간을 사용해서 가르쳐 줘야 하는데 저는 그 시간이 아깝기 때문에 차라리 돈을 내고 제가 이야기를 많이 할 수 있도록 합니다. 듣기는 오디오북과 유튜브를 이용하는데요. 중독이 됐다고 할 정도로 정말 많이 봅니다. 그리고 쓰기는 외국인 직원들이 많기 때문에 이메일을 안 쓸래야 안 쓸 수가 없습니다. 업무에 필요하기 때문에 영어로 이메일을 엄청나게 쓰게 됩니다. 그래서 어느 순간되면 저도 모르게 굉장히 많이 늘어 있습니다. 사실 혼자 공부하기 힘든데요. 특히 초보자의 경우에는 제가 매번 말씀 드리지만 문장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정말 아무것도 안 들립니다. 영어가 한 귀로 들어와서 한 귀로 다 빠져 나가게 되는 거죠. 예를 들어 문장들에 대한 이해가 있으면 10개가 귀로 들어오면 그 중에 5개는 건져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문장에 대한 이해가 전혀 없다면 10개 중에 하나라도 건지면 다행인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천 번을 들어서 10개를 건질까말까의 확률로 되기 때문에 초보자들에게는 문장에 대한 이해가 가장 중요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문법공부는 문장의 이해부터 하고 듣기는 본인이 좋아하는 관심 있는 비디오나 오디오북을 계속 듣고 말하기는 온쿱을 통해 외국인 강사님들과 1:1 대화를 하시면 됩니다. 그런데 질문자 분님께서 올해 초에 졸업을 하면서 스펙을 제대로 만들지 못해서 현재 취업을 하지 못한 취준생이라고 하셨기 때문에 우선 선택을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스펙을 만들기를 원하는지 아니면 영어를 도구로써 사용해서 이걸로 인해서 …

21: 28살 워킹홀리데이 준비 어떻게 하면 될까요?

생활 영어라는 것은 말이 생활영어지 영어수준이 어느 정도 되어야 한다는 말을 뜻합니다. 그러니까 생활영어, 비즈니스 영어 등 다양하게 나누는데 사실은 다 같은 영어이고 실력이 올라가면 올라갈수록 어느 분야에서든 다 적응할 수 있게 됩니다. 질문자님께서는 올해 안에 워킹홀리데이를 떠나셔야 하기 때문에 굉장히 급한 상태이신데요. 가기 전까지 한국에서 영어 공부하시다가 호주로 가셔서 계속 이어서 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호주로 바로 가서 생활영어를 하면서 바로 적응하고 호주사람들과 함께 어울리는 것은 쉽지만은 않을 것입니다. 지금 당장 생활영어 정도의 회화실력이 필요하다고 말씀하시는 걸 봤을 때는 굉장히 초보자 이신 것 같은데 일단은 어떤 영어가 됐던 간에 문장의 구조를 이해하시지 못한다면 영어가 쉽게 입 밖으로 나오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문장 구조에 대한 어느 정도 지식을 쌓아놓으시고 외국인 강사와 1:1로 대화할 수 있는 온쿱 같은 곳을 활용하신다거나 영어모임에 참여하시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혹은 한국에서는 조금 지루하지만 문장구조를 익히는 쪽으로 많이 연습하시고 호주로 가셔서는 말하기 연습을 집중적으로 하시는 것도 좋습니다. 지금부터는 영어 왕초보가 호주에 딱 도착했을 때 겪을 수 밖에 없는 고난들을 말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호주 가시기 전부터 다들 기대하시는 부분은 외국인들과 어울리고 또 한국인들이랑 한국말 안하고 “나는 정말 영어 많이 늘고 와야지!” 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한국인들이 사는 곳이 아닌 외국인들이 사는 곳에 집을 구하게 되면 처음부터 영어를 사용해야 합니다. 계약서도 영어로 쓰고 아니면 개인 가정 집에서 방하나 빌려주는 경우는 계약서를 쓰지 않는 경우도 있는데 구두상으로도 모든 말을 다 이해를 해야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내가 보증금을 얼마를 내야하고 몇 주 마다 얼마고 전기요금, 가스요금 이런 것들은 어떻게 내야 하는지 다 얘기 해야 하고 다 알아들어야 하기 때문에 영어 왕초보이신 분들은 거기서부터 난관을 겪게 됩니다. 그 다음에는 또 워킹홀리데이로 왔기 때문에 은행계좌도 열어야 합니다. 은행에 딱 가면 일단 저희는 고객이기 때문에 은행에서 여러 가지 플랜을 설명해줍니다. 그래서 우리는 진짜 간단한 입출금 계좌만 필요한 건데 거기서는 몇%고 이런걸 다 설명해주고 패닉이 오게 됩니다. 그런데 대충 외국인들이고 한국인들은 영어 잘 못하시는 분들이 많으니까 그 곳에서도 다 아세요. 일단 설명은 …

17: 왕초보! 생활영어회화 공부하려면?

고등학교 이후로 한번도 영어공부를 해본 적이 없다고 하셨는데 그리고 생활영어를 하고 싶고 상황이 보니까 제가 처음에 영어를 했을 때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저도 영어를 전혀 못하는 사람이었고 25살 때까지 Tell me가 뭔지도 몰랐고 Say가 뭔지도 몰랐습니다. 그 이후로 영어를 해서 지금까지 오게 되었는데 일단은 초보자들 질문이 느낌이 영어가 하는 사람 입장에서 듣기에는 두서가 없고 초점이 없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당연합니다. 왜냐하면 초보자들은 저도 그랬지만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질문자님께 조언을 드리자면 일단은 초급 프로그램부터 밟아야 합니다. 말이 나오기 위해서는 그리고 글을 쓰고 읽고 하기 위해서는 문장의 구조가 어떻게 되어있는지 그걸 이해할 필요가 있는데 거기까지 가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외국에서 오래있으면서 자주 접하면서 문장에 대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쌓는다던가 아니면 책을 보면서 쌓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 레벨에 도달을 하면 간단한 문장은 읽을 수 있게 되고 읽을 수 있게 되면 천천히라도 쓸 수 있게 됩니다. 그러면 더 천천히라도 말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러면 그 때부터는 말하기 연습을 할 수 있게 되죠. 사실 책을 통해 배운 것은 특정한 상황이 되어야지만 그것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만약에 그 상황과 조금 다르게 되면 본인이 배운 것을 변형해서 사용해야 하는데 문장구조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그것을 할 수가 없습니다. 책은 Dialog가 나와있거나 대화 혹은 질문 답변 형식으로 되어 있는데 예를 들어서 슈퍼에서 물건을 사는 상황에 대한 말이 책에 나와있다면 정확하게 똑같은 상황을 만나지 않는 이상 그것을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나중에 추가적인 지식을 추가할 수는 있겠지만 책에 있는 것을 다 외운다고 해도 상황들이 정확하게 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것을 대부분의 상황에서는 사용하기가 힘듭니다. 본인이 간단한 문장구조를 이해를 하더라도 간단하게라도 본인이 매번 필요한 상황에 적절하게 변형해서 쓸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오히려 책을 이용하는 것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왜냐하면 그 때 그 때 맞게 본인이 변형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회화 책 같은 경우에는 중급 이상이 됐을 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전에 초보자들의 경우에는 회화를 하고 싶다면 문장 구조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 합니다. 문장구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