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는 비교하면 지는 게임

남하고 비교하지 마세요. 비교하면 좌절하고 좌절하면 안하게 됩니다. 현재의 자신과 그리고 과거의 자신을 비교하세요. 내가 과거에 비해 얼마나 영어에 노출되고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내가 현재는 얼마나 많은 시간을 외국인과의 대화에 쏟고 있는지. 6개월 전의 나. 1년전의 나와 비교하세요. 한국인들은 칭찬에 인색합니다. 나 자신에게 칭찬 조차도 인색합니다. 한국인들은 당근과 채찍중에 채찍질 9번에 당근 한번. 자신을 채찍질하고 담금질 하는 것만이 자신을 발전 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에게 칭찬을 많이 하세요. 다른 사람들 눈에 거만한 사람으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건방져 보일 수 있습니다. 상관 없습니다. 남에 눈 신경쓰지 말고 계속 칭찬 하세요. 건방져 보인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내 성공에 배아파하고 시기할 사람들 입니다. 무시하고 그들과 상대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세요. 말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가지세요. 말하는 기회가 적으면 적을 수록 영어에 대한 필요성이 적어 집니다. 1년 전에 나는 하루 평균 20분씩 외국인과 대화 했다면 지금에 나는 하루 평균 1시간씩 대화하고 있어야 합니다. 수능, 토익과 같이 점수가 나오는 시험에 목메지 마십시오. 내가 혼자 즐겁게 하고 있다가도 내 점수가 생기는 순간 부터 영어자체의 순수성이 없어지는 겁니다. 순수성을 잃어버리고 점수 향상만을 향해 목메는 타락한 영어에 나를 빠뜨리지 마세요. 영어왕 팟캐스트를 진행하면서 많은 사람들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중 유럽에 가셨던 분들께서 하나 같이 하시는 말씀이 유럽은 말하기 위주이고 점수가 없다고 합니다. 영어에 점수라는 개념자체가 없다고 합니다. 그럼 말하기에 초점을 두는 이유가 뭘까요? 한국은 읽기에 초점을 둡니다. 읽을 수만 있다면 영어를 잘하는 사람으로 평가해왔습니다.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자기가 하는 말을 듣지 못할 수가 없습니다. 말을 하는 사람이 자기가 하는 말을 쓰지 못 할 수가 없습니다. 스펠링이 틀릴지언정 쓰지 못하지 않습니다 말하는 사람이 읽지 못 할 수 없습니다. 읽는 속도가 느릴지언정 자기가 한 말을 이해하지 못할 수가 없습니다. 결국 말을 한다는 것은 듣기, 읽기, 쓰기 모두 통달 했다는 증거 입니다. 유럽의 나라들은 모두 한덩어리에 여러나라가 붙어 있기 때문에 외국으로 가는 일이 한국과 같이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자가용을 몰고 또는 버스를 타고도 외국에 …

79: 케임브리지 학생도 못 푼 수능 영어

영국의 서울대라고 할 수 있는 캠브리지 대학교의 학생조차도 한국의 수능문제를 풀면서 ‘이해를 못 하겠다, 이것은 내가 아는 언어가 아닌 것 같다’라며 난감해하는 것은 서울대학교 학생이 어느 나라 학교 또는 정부에서 만든 한국어 시험을 보고 ‘아니 이게 한국어 맞나요?’라고 하는 것과 같으며 그러한 말이 나온다면 그것은 한국어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실생활에서 사용하지 않는 단어나 표현들을 사용해서 시험의 변별력을 높이는 것은 굉장히 비효율적인 일입니다. 수능영어 뿐만 아니라 공무원 영어시험도 마찬가지입니다. 글로벌 정보화시대가 열리면서 이제는 대학에 가지 않더라도 돈을 벌거나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방대해졌습니다. 다른 사람들과 똑같은 길을 가기 위해 발버둥치기보다는 본인에게 맞는 본인이 원하는 삶의 길을 찾아 나아가는 것이 지금 현재 우리에게 다가온 새로운 시대에 더 알맞은 마음가짐이 아닌 가 생각해봅니다.

26: 받아쓰기(딕테이션) 효과 있나요?

50일안에 안 들리는 귀를 들리게 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습니다.  하지만 딕테이션을 하루에 3시간씩 50일 동안 매일매일 한다면 실력이 안 늘 수가 없을 것입니다. 다만 재미가 있고 없느냐의 차이인데요. 만약에 재미가 없는걸 50일 동안 억지로 한다면 그 50일이 끝난 뒤에는 영어를 더 이상 하고 싶지 않을 것 입니다. 질문자님께서는 영어듣기를 정말 못한다고 하셨기 때문에 초보 정도의 수준으로 추측할 수있겠는데요. 제가 보기에는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영어듣기 실력을 향상시키려면 힘들게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기간을 짧게 놓고 시험을 위해서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일단 영어를 배우려고 하지 말고 영어학원에서 가르치듯이 족집게 식으로 공부하는 것입니다. 빠른 시간 내에 좋은 점수를 얻기 위해서는 족집게 학원이나 과외가 더 맞습니다. 사실 50일은 너무 짧습니다. 실력이 늘기야 하겠지만 시험 점수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실력이 늘지는 모르겠습니다. 저희는 시험영어를 목적에 두고 영어를 한 것이 아니라 외국인들과 대화하기 위한 용도로 배웠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시험영어를 위해서는 시험영어에 맞춰져 있는 교재나 학원들을 통해 원하는 시험점수를 맞고 영어를 정말로 잘하고 싶거나 외국인과 대화를 하고 싶다면 또 다른 방법으로 영어를 배워야 한다고 말씀 드립니다. 언어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영어와 한국에서 하는 시험영어는 접근 방법이 너무나도 다르기 때문에 질문자님께는 지겹고 힘들겠지만 점수를 잘 맞기 위한 시험영어를 하라고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