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_track_player url="http://traffic.libsyn.com/englishwang/ep1.mp3" title="영어읽기 능력 향상 꿀팁" artist="Andrew Lee" download="false" social="true" social_twitter="true" social_facebook="true" social_email="true" ]

영어 읽기능력 향상 꿀팁

학교에서 내주는 프린트물 같은 뭐가 됬든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많이 읽으려고 했습니다. 그 과정 이후엔 원서를 자주 읽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어렸을때부터 학교 영어공부 열심히 하면서 했습니다. 대학을 영문과로 가다보니 원서를 읽기 싫어도 읽어야 했습니다. 제가 읽기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된 부분은 단어를 외우는 것 입니다. 단어를 모르면 진도가 안나가고 금방 질리고 지루해지죠. 그래서 책을 읽을때 한페이지 모르는 단어가 5개 이상이면 그 책은 읽지 않았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영화나 드라마를 자주 보았는데 경우 항상 원작이되는 소설이 있는 것을 골라 봤습니다. 영상이랑 글이랑 비교하며 볼 수 있는게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 했습니다. 글을 먼저 읽으면 이해가 잘 안되고 지루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영화나 드라마를 먼저 봤습니다. 그리고 그 장면들을 소설을 통해 글로 확인하는 정도로 썼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부분이 어떻게 글로 쓰여있는지 파악하려고 했고 모르는 표현들은 기억하려고 했습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뭐로 가도 서울로만 가도 된다고 개인적으로 좋은 공부방법은 아니지만 저 같은 경우 수능 영어공부를 죽어라 하면서 익힌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추천하고 싶진 않습니다. 제가 재수할 시절에 더 이상 풀게 없어서 제가 좋아하는 작가 Dan Brown 님의 Angels & Demons 이라는 책을 원서로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단어가 정말 어렵더라고요 그렇긴 하지만 이미 알고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상상하면서 즐기려고 했습니다. 그런식으로 두권 정도를 읽었고요. 그 이후 독해속도가 상당히 늘었습니다. 그래서 조금 자랑하자면 수능 볼때 읽기영역 풀때 시간이 20분 정도나 남았습니다. 83번째 게스트 Lex Kim 원서를 많이 읽으려고 노력을 많이 한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제 수준에 맞춰서 동화책을 많이 읽었고요. 이솝우화 같은 쉬운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동화구현 하듯 엄마가 아이에서 책을 읽어 주듯 소리를 내어 읽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떻게 발음하는지 몰랐던 쉬운 단어들 같은 경우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동화책 수준에서 벗어나서 소설을 읽어보려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정말 많이 읽었습니다. 그런데 읽을때 내가 옳은 발음과 억양으로 읽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같은 문장을 읽어도 매끄럽게 읽혀야 하는데 뚝뚝 끊겨서 읽힌다던지, 의미와 동떨어지게 읽는 다든지, 강조될 부분은 …

80: 일상생활에서 많이 사용하는 콩글리쉬?!

일상생활에서 우리가 영어라고 알고 사용하는 단어들이 있습니다. 그러한 표현들을 “콩글리쉬”라고 하는데 오늘 이 시간에는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해 평소 자주 사용하는 잘못된 영어표현들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A/S -> Warranty service Eye shopping -> Window shopping Sign -> Signature / Autograph One piece -> Dress Meeting -> Blind date Cf -> Commercial / TV ad SNS -> Social Media Skinship -> Body contact / Touching Fighting -> Argue Panty -> Panties / Underwear

40: 영어회화 초급 빠르게 벗어나고 싶어요

초보자들은 단어만 툭툭 던지는 경향이 있는데요. 영어초보자를 두 가지의 형태로 나눌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문법형태를 이해하고는 있지만 평소 말하는 연습을 하지 않아서 영어로 말을 못 하는 사람. 그리고 또 다른 경우는 문법이나 문장의 형태 자체를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그냥 영어를 하려는 사람입니다. 이 경우에는 머릿속에 기본지식이 쌓여있지 않기 때문에 영어로 말하기가 굉장히 힘듭니다. 즉 머리에 있는 것만 말로 꺼낼 수 있고 머리에 없는 것은 입 밖으로 꺼낼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영어는 이해와 연습이 함께 이루어져야 발전할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머리에 든 게 있어야지 말하는 연습을 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머리에 든 것만 있다고 해서 영어를 바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예를 들어 토익점수를 800~900점대까지 올렸다고 해서 토익 지문처럼 말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머리에 지식이 쌓이고 그것을 밖으로 꺼내는 연습을 계속해야하는데 초보자들의 경우에는 말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지식이 없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래서 본인이 어느 정도 공부를 하면서 말하는 연습을 조금씩 해야 합니다. 하지만 ‘나는 머릿속에 다 집어넣고 완벽해지면 연습해야지’ 라고 생각하시면 안 됩니다. 제가 아는 분 중에서는 토익시험을 1개 틀렸을 정도로 높은 점수를 받으셨지만 영어로는 한마디도 못하셔서 제가 깜짝 놀랐던 적이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영어는 지식을 쌓는 것과 말하는 연습을 동시에 해야 합니다. 그렇게 꾸준히 하시다보면 어느 순간에는 영어로 편안하게 말하고 있는 본인을 확인하실 수 있으실 겁니다. 사실 본인의 실력이 늘고 있다는 것을 느끼는 것은 쉽지 않기 때문에 본인의 목소리를 녹음해서 6개월 혹은 1년 전 본인의 파일과 비교해보는 것을 추천해드립니다.

39: 한국에서 외국인 친구 만드는 법 알려주세요.

어렵지 않습니다. 제가 한국에 있을 때 이태원에서 오후 알바를 한 적이 있습니다. 그 당시에 일을 끝나면 항상 종로까지 걸어갔었는데 어느 날 우연히 커피숍에서 외국인이 한국어를 공부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그 친구에게 궁금한 것이 있으면 물어보라고 말을 건넸고 제가 호주로 워킹홀리데이를 가기 전까지 많은 도움을 받았었습니다. 외국에서 생활할 때 누군가 말을 걸어주는 것은 굉장히 기분 좋은 일입니다.  하루는 두 명의 캐나다 친구와 길을 지나던 중 외국인 여성이 옷가게에 혼자 있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두 캐나다 친구들은 그 외국인 여성에게 말을 걸지 못했고 오히려 제가 가서 말을 걸었었는데요. 그 외국인의 반응이 생각보다 좋아서 깜짝 놀랐었습니다. 저는 여태까지 외국인에게 말을 걸어서 반응이 이상했던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리고 ‘나는 영어를 배우기 위해서 너와 친해지고 싶어’라고 솔직하게 말하더라도 기분나빠하지 않을 것입니다. 외국인들을 만났을 때 부끄러워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다가가세요. 하지만 왕왕초보같은 경우에는 외국인들에게 접근을 해도 말을 전혀 못하기 때문에 외국인 친구를 만들려면 최소한 중급정도의 레벨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서로 깊이 대화하는 정도까지는 아니더라도 간단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정도가 외국인 친구를 만들 수 있는 기본적인 레벨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저도 외국인 친구들을 처음 사귈 때 영어를 잘하지 못했습니다. 그 때 당시 저는 영어를 배운지 약 8개월 정도가 되었을 때인데요. 일단은 간단한 소통은 가능했기 때문에 친구들을 사귈 수 있었습니다. 의사소통만 주고받아도 외국인 친구들과 같이 어울려서 돌아다니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같이 있으면 많이 배우게 되고 듣는 것도 많아져서 좋은 점이 많습니다.  

38: 왕기초 토익준비 어떻게 하나요?

  영어는 지식을 쌓아가는 동시에 활용을 함께 하시면 최대의 효과를 보실 수 있습니다. 만약에 기초도 없는 상태에서 토익준비를 위해 학원을 가신다면 많이 힘드실 수 있습니다. 제 경우를 말씀드리자면 처음에 그래머 인 유즈 책을 본 것 이외에는 따로 공부를 한 적이 없습니다. 다만 좋아하는 관심사를 유튜브나 오디오북 등을 통해 꾸준히 많이 접해왔고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서부터는 조금씩 들리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리고 지금처럼 외국인들과 자유롭게 의사소통이 가능한 정도가 되었습니다. 많은 분들께서 iAnswer uAsk를 통해 영어에 관한 다양한 질문을 주시고 계십니다. 그 중에서도 영어 초보이신 분들의 질문에는 답변하기에 굉장히 난감한 부분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질문들을 살펴보면 영어를 시작하기도 전에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난감하다는 내용들이 상당히 많은데  사실 답은 뻔하기 때문입니다. 일단 시도부터 해보셔야 합니다. 그러나 앞이 너무 막막하고 정말 아무것도 안하면서 생각만하고 계신다면 제가 추천해드리고 싶은 방법이 있습니다. 바로 활용과 지식 쌓는 것 두 가지를 같이 하는 방법입니다. 제가 말씀드리는 활용은 영어로 많이 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온쿱에서 본인과 잘 맞는 강사님을 찾아 수업을 하시면 됩니다. 왕초보라고 하시더라도 걱정하지마세요. dog, cat, table, computer, go, home 등 정도만 알고계셔도 시작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화상통화이기 때문에 손짓, 발짓을 통해서도 의사소통을 할 수 있구요. 제가 왕초보 때 했던 것처럼 그림을 그려서 보여주면서도 할 수 있습니다. 정 감이 안 잡히신다면 활용부터 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왜냐하면 외국인과의 대화를 통해서 나에게 필요한 부분을 바로 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강력한 동기부여를 줍니다. 동시에 함께 하시면 도움이 되는 책은 그래머 인 유즈입니다. 굳이 이 책이 아니더라도 문장구조를 이해하고 문장 만드는 능력에 도움이 되는 것을 함께하신다면 영어실력이 많이 향상되실 겁니다. 그리고 앞으로 영어왕 홈페이지에 업데이트 되는 왕초보 문장 만들기에 대한 간단한 동영상을 보시면서 많은 도움 받아가시기 바랍니다.  문법용어가 전혀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쉽게 이해하실 수 있습니다. ^^

36: 영어슬럼프에서 벗어나고 싶어요.

제가 저번에도 말씀드렸듯이 영어는 한국인이 만든 영어와 진짜로 써먹을 수 있는 영어 이렇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지금 질문자님께서는 진짜로 써먹을 수 있는 영어가 아닌 한국인이 만든 영어를 공부하고 계시기 때문에 안타깝지만 조금 지겹더라도 편입을 위해 계속 하던 대로 꾸준히 해나가야 합니다. 그렇지만 만약 질문자님께서 영어를 정말로 즐기고 싶다는 마음을 갖고 계신다면 외국인과 대화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고 지금까지 배워놓은 것들을 사용해봐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특히나 한국식 영어를 배웠던 분들은 새롭게 깨닫는 게 많아집니다. 사실 영어실력은 정체기가 있다가 올라갔다가를 반복하면서 계단식으로 올라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슬럼프가 올 때는 잘하는 사람과 나를 비교하지 말고 본인만의 성장을 계속 체크해야 합니다. 왜냐하면 남과 비교하면 할수록 좌절감이 더 많이 들고 쉽게 포기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사람 기분과 영어가 성장하는 곡선과는 괴리가 있기 때문에 슬럼프가 올 때마다 자신의 기분을 추스르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누구나 겪게 되는 것이 슬럼프입니다. 그 것에 너무 좌지우지 되지 마시고 꾸준히 공부하시기 바랍니다.  

Special ep1-4: VPN으로 내 방에서 미국탐험

  CBS 채널도 NBC, ABC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흔히 말하는 공중파 방송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CBS에서 유명한 것으로는 많은 영어왕들이 시청하신 종영된 인기드라마 How I met your mother가 있구요. 리얼리티 쇼로는 Under cover Boss가 있습니다. 이 외에도 CSI, NCIS와 토크쇼 The late show도 CBS에서 방영되었습니다. 토크쇼에는 유명한 연예인, 사업가 심지어 대통령까지도 나오기 때문에 미국에서 유명한 사람이 누구인지 파악하기가 굉장히 쉽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토크쇼 Sixty minutes에서는 워렌버핏, 빌게이츠 그리고 현재 애플 CEO 팀쿡의 인터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FOX 채널에서 유명한 것으로는 심슨, Family guy, The X-files, 아메리칸 아이돌, 프리즌 브레이크 그리고 아주 유명한 요리사인 골든 램지가 나오는 Hell’s Kitchen, American Dad 등이 있습니다. 그 외에도 디스커버리 채널, 히스토리 채널, Food Network, South Park 그리고 미국의 라디오 방송 Pandora에서는 모든 음악을 무료로 청취하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한국을 좋아하는 제 미국인 친구가 가장 많이 접속하는 사이트인 DramaFever에 들어가시면  최신 드라마를 보실 수 있습니다.   레슬링  채널 WWE , Disney XD, 내셔널 지오그래픽, ESPN, MLB, 유니비젼, US OPEN 등 굉장히 많은 채널들이 있습니다.   이 엄청나게 많은 것들을 즐기기 위해서는 반드시 VPN이 있어야 합니다. 없으면 들어갈 수 없습니다. 만약에 들어가진다고 해도 가입이 안됩니다. 왜냐하면 여기서 나오는 광고들은 모두 미국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에  광고주 입장에서는 당연히 미국사람들만 보기를 원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런 사이트들이 외국인들 접속을 다 막아놓은 것입니다. 하지만 여러분이 VPN을 사용하는 순간 미국 현지에 있는 것과 같아집니다. 미국인들이 보고  즐기는 방식 그대로를 체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로 VPN을 이용하는 방법입니다.   VPN은 미국들이 외국을 갈 때 주로 사용합니다. 그리고 캐나다, 영국 사람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는 미군들이 많이 이용합니다. 그런데 한국에서는 VPN을 자세히 설명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많은 분들이 영어를 재미없게 하시는 것 같아 정말 안타까웠습니다. 그래서 제가 3년간 써왔던 방법, 제 지인들에게만 일일이 설명을 해주었던 것을 이렇게 방송으로 내보내게 되었고 VPN을 통해 정말로 많은 분들이 혜택을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혜택을 봄으로써 단순히 한국인이 보는 미드가 아닌 미국인 입장에서 보는 즉 단순히 하나의 채널에서 보는 컨텐츠로 생각이 될 정도로 그런 다양성을 이해를 하고 전반전인 미국의 문화를 이해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언어와 문화는 떼어 놀 수 없습니다. 문화가 없으면 언어가 없고 반대로 언어가 없으면 문화가 없습니다. 예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