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rn by doing

Learn by doing 은 직접 해봄으로써 배운다는 것 입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은 학교와 학원에서 Learn by studying 을 해왔습니다. Studying (책을 읽거나 주로 책상 앞에 앉아서 수동적으로 정보만 받아들이는 방식) Doing (하다, 직접 해보다. 행동을 취하다.) 학교는 재정문제로 Doing 을 하기 힙듭니다. 예를 하나 들어보겠습니다. #운전을 잘 하려면 자동차를 많이 타고 여기저기 다녀봐야 합니다. 아무리 책을 많이 봐도 실제로 운전을 해보지 않으면 운전에 대한 감각이 없습니다. #수영을 잘 하려면 물에 들어가 직접 수영을 해봐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수영교본을 읽어도 직접 물에서 수영연습을 해본 사람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축구를 잘 하려면 직접 필드에 나가 뛰어봐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축구관련 서적을 읽어도 실제로 축구장에서 매일 뛰면서 배운 사람과 실력을 비교 할 수 없습니다. #수술을 잘 하려면 직접 환자몸을 자르고 꼬매고 해봐야 합니다. 아무리 많은 의학서적을 읽어도 실제 환자의 몸을 한번도 다뤄본적이 없는 의사가 수술을 잘 할 수 없습니다. 결국 운전을 잘하려면 차가 필요하고, 수영을 잘 하려면 수영장이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축구를 잘 하려면 축구장이 있어야 하고, 수술을 잘 하려면 환자 혹은 연습용 기증된 시체 있어야 합니다. 결국 Doing 을 하기 위해선 차, 수영장, 축구장과 같은 비용 들어갑니다. 영어 또한 마찬가지 입니다. 영어를 잘 하기 위해서는 외국인 커뮤니케이션 상대가 필요합니다. 영어 역시 비용이 들어갑니다. 이런 이유가 있기 때문에 학교에서는 재정적인 문제로 영어를 책만 보며 가르칠 수 밖에 없는 겁니다. 학습에 효과가 거의 0 에 가깝지만 안타깝게도 이렇게 밖에 할 수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그럼 대학교 등록금보다 비싼 국제학교의 경우는 어떨까요? 대부분은 국제학교 학생들은 초, 중, 고 어떤 학교라도 대부분 이 Doing 을 합니다. 일단 예로 들 수 있는 것은 “학교내에서 100% 영어로만 커뮤니케이션 하기” 입니다. 이것을 실천하려면 학교내에 모든 선생님들이 100% 영어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사람들이여야 하는데 이 경우 이런 고급인력을 수용 하려면 비용이 배로 들어가게 됩니다. 그리고 국제학교들 같은 경우 한 반에 정원이 10명이 넘지 않습니다. 이렇게 되면 일반 학교의 저렴한 선생님 1명에 30~40명의 학생들이 있는 곳과 고급인력의 100% 영어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선생님 …

빨리 빨리? 서두르지 마세요

빨리 빨리 문화. 그거 좋은 문화 아닙니다. 제가 여러나라를 다니면서 느낀 것은 허겁지겁 서두르고 급하게 하는 곳 일 수록 후진국인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반대로 선진국일수록 사람들이 차분하고 급하게 서두르는 모습이 덜 합니다. 중국사람들, 만만디? 천천히? 아닙니다. 중국사람들 뭔지 모르게 항상 급하고 서로 소리지르며 재촉하곤 합니다. 일본사람들, 항상 줄을 서고 항상 조용하고, 일찍와서 차분하게 기다립니다. 서두른다는 것은 자신의 능력 이상의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을 반증합니다. 자신의 능력 을 초과시켜 자신의 기대치 만큼 가져오겠다는 계산이 있기 때문에 서두르는 겁니다. 영어초보자들은 기대치에 비해 가져오는 게 적습니다. 그러다보니 항상 좌절과 절망을 하기 일 수 입니다. 사실 초보자들은 이것외에도 겪어야할 수난이 많습니다. 첫번째는 Unknown 입니다. 어디론가 가긴가야하는 상황인데 방향성이 없어 본인이 제대로 가고 있는 것인지 아닌지 항상 의심이 들고 “과연 내가 할 수 있는 것인가” 에 대한 의구심도 항상 듭니다. 두번째는 Amount 입니다. 초보자들은 방향성이 없고 내가 “x만큼 했을때 y의 결과를 갖겠구나” 라는 계산이 자체를 머리속에 떠오르지 않습니다. 그래서 자신있게 어떤 방향으로 어느정도의 시간만큼 투자하기가 겁이나고 의심되고 여러가지로 힘듭니다. 상급자의 경우 이미 성장을 많이 맛보았고 그동안의 축적된 경험으로 머리속에 뚜렸한 지도가 있습니다. 그래서 어디로가야 뭐가 나오고 얼마만큼 가야 도달할지 알 수 있기 때문에 자신감있게 어떤 계획과 방향을 잡고 장기간 밀어 붙일 수 있습니다. 초보자들은 성장의 맛을 본적도 없고 방향성도 없는 정신적으로 가장 힘든 상태 입니다. 초보자들의 상태는 퍼즐판에 퍼즐이 단 한개도 없는 상태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초보자들은 이 빈 퍼즐판에 넣을 퍼즐들을 하나씩 찾아 와야 합니다. 퍼즐이 다 완성될때까지 이것이 어떤 모습일지 알 수 없습니다. 200개를 다 모아야만 비로써 이 퍼즐들이 보여주는 이미지를 볼 수 있게 되는 겁니다. 그리고 이렇게 한번 성공을 맛보면 다음엔 300개 퍼즐, 500개, 1000개, 10000개 퍼즐에도 도전할 수 있게 되는 겁니다.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제일 처음 200개 퍼즐을 채우지 못해 성장의 기쁨과 방향성을 깨닫지 못하고 “나는 안되나보다 라고 생각하고 더 이상 안하게 되는 겁니다”.

성공을 위해 필요한 네가지

Focus Consistency Passion Being brave 첫번째, Focus 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 것중 하나가 포커스라고 하면 집중이 떠오르고 집중은 마치 응가를 할때 처럼 기를 모으고 있는 것을 떠올리는데 아닙니다. Focus 란 Distractions 가 없는 상태를 말하는 겁니다. 여러개가 아니라 한개 일때 Focus 가 성립되는 겁니다. 밤하늘에 여러개의 별이 있으면 그건 Focus 가 아닙니다. 그런데 캄캄한 밤 하늘에 별 하나만 떠 있다면 그것이 바로 Focus 입니다. 영어가 다른 것보다 더 중요한가요? 그럼 영어를 위해 다른 걸 조금 내려놓으실 수 있나요? 이 질문에 Yes 라고 답할 수 있다면 Focus 할 수 있는 준비가 되있는 상태입니다. No 라고 답한다면 본인은 다른 것들 중요한 것들이 많이서 결국 영어는 크게 신경쓸 수 있는 상태가 아닙니다. 이런 상태에서 영어에 큰 성장이 있을 것을 기대하지 마세요. 두번째, Consistency 꾸준함 입니다. 그 어떤 것도 꾸준하게 할 수 없다면 성공할 수 없습니다. 한달만에 6개월 만에 완성되는 영어는 없습니다. 1년도 모자랍니다. 많이 모자랍니다. 장기간 해야하는 것이기 때문에 ‘열심히’ 하지 말아야 합니다. ‘열심히’ 채찍 입니다. ‘즐겨야’ 합니다. ‘즐거운’ 당근 입니다. 채찍보다 당근이 더 커야 오래 갑니다. 영어에서 재미를 느끼지 못한다면 영어를 하면서 괴롭다면 ‘꾸준함’ 점점 더 멀어져 갑니다. ‘Consistency’ 를 갖고 싶으시면 주변에 당근을 많이 설치하도록 하세요. 세번째, Passion 열정 없는 성공은 없습니다. 내가 강렬하게 원하지 (Desire) 않는다면 이 세상에 그 어떤 가치있는 것도 나에게 쉽게 다가오지 않습니다. Anything worth having doesn’t come easy. 네번째, Being brave 영어를 포함한 모든 언어는 책상 앞에서 완성되지 않습니다. 언어란, 특정지역의 사람들의 행동, 습관, 지명, 문화등등등등을 소리로, 글로 만들어 놓은 것 입니다. 내것을 내려놓고 그들과 소통하지 않고 그들을 알려고 하지 않는다면 그들의 언어를 내것으로 만들 수 없습니다. 외국인과의 직접적인 커뮤니케이션 없이 영어는 내 손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영어는 비교하면 지는 게임

남하고 비교하지 마세요. 비교하면 좌절하고 좌절하면 안하게 됩니다. 현재의 자신과 그리고 과거의 자신을 비교하세요. 내가 과거에 비해 얼마나 영어에 노출되고 있는 시간이 얼마나 되는지, 내가 현재는 얼마나 많은 시간을 외국인과의 대화에 쏟고 있는지. 6개월 전의 나. 1년전의 나와 비교하세요. 한국인들은 칭찬에 인색합니다. 나 자신에게 칭찬 조차도 인색합니다. 한국인들은 당근과 채찍중에 채찍질 9번에 당근 한번. 자신을 채찍질하고 담금질 하는 것만이 자신을 발전 시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는 말이 있습니다. 자신에게 칭찬을 많이 하세요. 다른 사람들 눈에 거만한 사람으로 보일 수도 있습니다. 건방져 보일 수 있습니다. 상관 없습니다. 남에 눈 신경쓰지 말고 계속 칭찬 하세요. 건방져 보인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내 성공에 배아파하고 시기할 사람들 입니다. 무시하고 그들과 상대하지 않으려고 노력하세요. 말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가지세요. 말하는 기회가 적으면 적을 수록 영어에 대한 필요성이 적어 집니다. 1년 전에 나는 하루 평균 20분씩 외국인과 대화 했다면 지금에 나는 하루 평균 1시간씩 대화하고 있어야 합니다. 수능, 토익과 같이 점수가 나오는 시험에 목메지 마십시오. 내가 혼자 즐겁게 하고 있다가도 내 점수가 생기는 순간 부터 영어자체의 순수성이 없어지는 겁니다. 순수성을 잃어버리고 점수 향상만을 향해 목메는 타락한 영어에 나를 빠뜨리지 마세요. 영어왕 팟캐스트를 진행하면서 많은 사람들과 인터뷰를 했습니다. 그중 유럽에 가셨던 분들께서 하나 같이 하시는 말씀이 유럽은 말하기 위주이고 점수가 없다고 합니다. 영어에 점수라는 개념자체가 없다고 합니다. 그럼 말하기에 초점을 두는 이유가 뭘까요? 한국은 읽기에 초점을 둡니다. 읽을 수만 있다면 영어를 잘하는 사람으로 평가해왔습니다. 말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자기가 하는 말을 듣지 못할 수가 없습니다. 말을 하는 사람이 자기가 하는 말을 쓰지 못 할 수가 없습니다. 스펠링이 틀릴지언정 쓰지 못하지 않습니다 말하는 사람이 읽지 못 할 수 없습니다. 읽는 속도가 느릴지언정 자기가 한 말을 이해하지 못할 수가 없습니다. 결국 말을 한다는 것은 듣기, 읽기, 쓰기 모두 통달 했다는 증거 입니다. 유럽의 나라들은 모두 한덩어리에 여러나라가 붙어 있기 때문에 외국으로 가는 일이 한국과 같이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자가용을 몰고 또는 버스를 타고도 외국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