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쓰기능력 향상 꿀팁

쓰기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다 가능합니다. 네이티브 외국인 친구들과는 카톡이나 메신저등을 이용해서 많이 썼습니다. 호주에 워킹홀리데이를 갔었을땐 외국인들과 그룹채팅을 하며 많이 늘었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학교에서 선생님들과 이메일을 많이 써야하다보니 쓰기 능력에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호텔에 예약하거나 할때 이메일을 써서 많이 향상 시킬 수 있었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이메일하고 서평을 짧아도 제가 하고 싶은 말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영어일기는 쓰지 않았고요. 제가 호주에 있을때는 외국인들을 상대하며 전화개통을 하고 자동차 라이센스를 따고 하는 것들을 이메일로 많이 했습니다. 생존영어라고 할 수 있죠. 저는 이런것이 상당히 재밌더군요. 이메일을 보내면 상대가 반응하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어떨땐 영어로 쓰는게 편하기도 합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쓰기는 원어민 첨삭이 가장 좋은것 같습니다. 학교다닐적에 교수님들이 첨삭해주셨고 인터넷 첨삭 사이트도 이용했습니다. 봐꿔쓰기 같은 경우 먼저 영어 원문을 구해서 한국어로 써보고 그 다음 영작을 해보고 원문과 비교해보는 방법입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대학교 1학년때 풀데이 수업을 할때 에쎄이를 했어야 했는데 경험이 없어서 한글로 먼저 쓰고 영어로 봐꾸는 작업을 했습니다. 혼자 할때 힘든게 쓰기입니다. 책중에 왼쪽은 한글 오른쪽은 영문으로된 리더스다이제스트 같은 책이 있습니다. 이를 배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영상을 통해 보거나 들었던 익힌 표현들을 통해 최대한 빨리 예문을 만들어 봅니다. 긴글을 쓰기 보다는 익힌표현을 내가 쓸 수 있는 문장으로 만드는데 초점을 둡니다. 일반적으로 “비가 내린다” 와 같은 형태로 쓰기 보단 기분이나 내일 있을 상황같은 것을 떠올리면서 바로바로 입에서 나오는 문장으로 쓰거나 뱉어보려고 노력합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사실 저는 쓰기를 잘 못합니다.. 어릴때 배우긴 했지만. 관사 같은것을 대학생이 되어서야 온전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구어는 실수가 허용이 되지만 글로 쓸때는 실수가 허용되지 않는데요. 저 같은 경우 영어일기를 학생들에게 가르치며 첨삭을 해주면서 많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됬습니다. 83번째 게스트 Lex Kim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사실 쓰기가 상당히 어려운데요. 일기 쓰기를 시도를 해보았는데, 일기를 쓰는게 조금 위험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쓰는 것 자체를 연습한다는데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지만 첨삭이 없이 쓸 경우 자칫 틀린 문장으로 계속 반복해서 쓰게되는 오류를 범할 수 있습니다. 그치만 자주 써봄으로써 익숙해진다는 의미에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