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 해외생활 적응하기 너무 힘들어요

일단 방법을 알려드리기 전에 질문자님의 마음상태, 심리상태를 먼저 확인하고 거기에 대한 진단을 내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 질문자님은 현재 영어도 잘 되지 않아 아무래도 적응하기에 더 힘든 상태이신 것 같은데요. 그리고 한국에 오고 싶어하시고요. 제가 느끼기엔 본인이 적응하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고 약간 포기하는 듯한 느낌이 많이 드는데요. 제가 개인적으로 외국에서 살면서 쭉 보니까 특히 영어권나라에 잘 맞는 사람이 있고 잘 맞지 않는 사람이 있습니다. 사실 외국에서 적응을 잘해서 사회생활도 잘 이어나가고 돈도 잘 벌면서 사는 사람들을 보면 개인주의자 성향이 강한 것을 볼 수 있는데요. 그런 성향을 가진 사람들이 외국에 나가면 적응을 굉장히 잘하고 반대로 한국적인 것을 좋아하는 분들 예를 들어서 다같이 모여 놀고 노래방을 간다거나 어울리며 술자리 하는 것을 좋아하시는 분들은 외국에 적응을 잘 못하시고 한국으로 돌아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캐나다나 미국, 호주는 땅덩어리가 크다 보니까 이웃들이 저~기 건너편에 하나 저~쪽 옆에 하나 이렇게 다 떨어져서 많이들 삽니다. 그래서 자기 개인적인 시간이 굉장히 많고 반대로 사람들과 같이 어울리는 시간은 굉장히 적습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도 혼자 필리핀에 살고 있고 또 혼자 뭘 하는 것을 좋아하는데요. 개인주의자적인 성향이 굉장히 강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 같은 사람은 사람이 북적거리는 서울에 있으면 오히려 패닉 상태가 됩니다. 그래서 사람들하고 같이 나가서 놀아야 되고 어울려야 되고 그렇지 않으면 왕따 당하는 이런 한국사회에 굉장히 적응을 하지 못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런데 외국에 나와보니 이 생활이 저에게 딱 맞다는 느낌을 굉장히 많이 받게 되었어요. 그때 당시에 제가 해외에 나와서 적응을 잘하는 사람들을 보고 또 인터넷으로 찾아보니 개인주의적인 성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캐나다나 미국, 호주 등에서 적응을 잘해서 잘 살아가고 있더라구요. 사실 제가 이 학생이었다면 새로운 나라에 와서 기분이 오히려 더 좋았을 것 같아요. 저는 새로운 걸 발견하고 느끼고 뭔가 그런 거 자체를 저는 너무 좋아하거든요. 그런데 질문자님의 경우에는 아무래도 지금 한국 친구들을 그리워하고 막 이런 거보면 해외생활이 본인과 잘 안 맞는 것 같아요. 이 분은 본인의 선택이 아닌 부모님의 선택으로 왔기 때문에 영어가 본인에게 필요한 건지 일단 느끼셔야 될 것 같습니다. 정말 …

19: 영어말하기 공부는 언제부터 하는 게 좋을까요?

영어말하기를 언제부터 시작하는 게 좋은지 질문을 주셨는데요. 제가 생각했을 때 영어말하기를 연습하기에는 초등학생 때가 제일 좋고 점차 나이가 들면 들수록 조금씩 더 힘들어 집니다. 물론 나이가 많다고 해서 전혀 못한다는 것은 아니지만 나이가 어린 사람이 훨씬 더 유리하게 됩니다. 어릴수록 듣고 말하는 능력이 더 좋습니다. 사실 저는 언어에 성장판이 있다고 믿는 사람인데요. 물론 그렇다고 해서 우리의 키가 어느 순간이 되면 더 안 자라듯이 언어도 멈춘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언어의 성장판이 있기 때문에 어릴 때 영어를 배울수록 좋습니다. 특히 초등학생 같은 경우에는 원어민이 말하는 것을 듣는 대로 입으로 말을 할 수가 있습니다. 반면에 어른들은 들은 대로 입으로 말하는 것이 잘 되지 않습니다. 아무리 말하기를 연습해도 발음이 여전히 한국적인 이유는 혀의 근육이 한국말에 적합하게 굳어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 같은 경우에는 발음을 연습할 때 발음에 따른 혀의 위치를 알려주는 그림을 보면서 했습니다. 특히 제일 어려운 발음 중에 하나는 “R, L”이 같이 붙어있는 단어인데요. 예를 들어 한국 사람들에게 “girl”을 발음해보라고 하면 제대로 발음하는 사람을 보기가 힘듭니다. 그리고 발음도 물론 중요하지만 말하기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소통으로, 문장을 입으로 꺼낼 수 있느냐 없느냐의 차이입니다. 초보, 중급 그리고 고수의 차이를 설명 드리자면 초보는 말을 할 때 단어만 툭툭 던지고 문장으로 말을 이어나가지 못합니다. 그야 말로 5살 애기처럼 단어만 툭툭 던지며 “엄마, 이거 줘.” 이런 식으로 말을 하게 됩니다. 그러다가 중급이 되면 7살, 8살 아이들처럼 “엄마 나 저기에 있는 사탕 좀 줘.”라고 말할 수 있게 되고요. 그리고 고수가 되면 자기 기분을 설명하면서 “내가 그 때 먹었던 사탕이 생각이 나는데 정말 맛있었어. 저기 사탕가게가 있는데 같이 가서 먹어보지 않을래?”라고 자연스럽게 여러 개의 문장을 쭉 이어지게 말할 수 있게 되면 고수레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단 초보자라면 말하기 연습을 하기 위해 말을 많이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본인의 머리 속에 문장에 대한 이해를 채우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문장에 대한 이해가 없어서 입으로 꺼낼 수 없다면 아무 의미가 없기 때문입니다. 즉 입으로 꺼낼 수 있어야지만 말하기 연습을 할 수 있습니다. 머릿속에 가지고 …

17: 왕초보! 생활영어회화 공부하려면?

고등학교 이후로 한번도 영어공부를 해본 적이 없다고 하셨는데 그리고 생활영어를 하고 싶고 상황이 보니까 제가 처음에 영어를 했을 때랑 비슷한 것 같습니다. 저도 영어를 전혀 못하는 사람이었고 25살 때까지 Tell me가 뭔지도 몰랐고 Say가 뭔지도 몰랐습니다. 그 이후로 영어를 해서 지금까지 오게 되었는데 일단은 초보자들 질문이 느낌이 영어가 하는 사람 입장에서 듣기에는 두서가 없고 초점이 없습니다. 그런데 그것은 당연합니다. 왜냐하면 초보자들은 저도 그랬지만 뭐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질문자님께 조언을 드리자면 일단은 초급 프로그램부터 밟아야 합니다. 말이 나오기 위해서는 그리고 글을 쓰고 읽고 하기 위해서는 문장의 구조가 어떻게 되어있는지 그걸 이해할 필요가 있는데 거기까지 가는 방식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외국에서 오래있으면서 자주 접하면서 문장에 대한 지식을 자연스럽게 쌓는다던가 아니면 책을 보면서 쌓을 수도 있습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 레벨에 도달을 하면 간단한 문장은 읽을 수 있게 되고 읽을 수 있게 되면 천천히라도 쓸 수 있게 됩니다. 그러면 더 천천히라도 말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러면 그 때부터는 말하기 연습을 할 수 있게 되죠. 사실 책을 통해 배운 것은 특정한 상황이 되어야지만 그것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만약에 그 상황과 조금 다르게 되면 본인이 배운 것을 변형해서 사용해야 하는데 문장구조에 대한 이해가 없으면 그것을 할 수가 없습니다. 책은 Dialog가 나와있거나 대화 혹은 질문 답변 형식으로 되어 있는데 예를 들어서 슈퍼에서 물건을 사는 상황에 대한 말이 책에 나와있다면 정확하게 똑같은 상황을 만나지 않는 이상 그것을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나중에 추가적인 지식을 추가할 수는 있겠지만 책에 있는 것을 다 외운다고 해도 상황들이 정확하게 떨어지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그것을 대부분의 상황에서는 사용하기가 힘듭니다. 본인이 간단한 문장구조를 이해를 하더라도 간단하게라도 본인이 매번 필요한 상황에 적절하게 변형해서 쓸 수 있는 능력이 있다면 오히려 책을 이용하는 것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왜냐하면 그 때 그 때 맞게 본인이 변형해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회화 책 같은 경우에는 중급 이상이 됐을 때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전에 초보자들의 경우에는 회화를 하고 싶다면 문장 구조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 합니다. 문장구조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