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영어왕님들을 위한 조언

I know Korean society gives us so much pressure about everything, not just English. But think about it; when you look back at the past and find yourself always having trouble for what you don’t want to be, ’cause it has to be, that’s not gonna make you happy. So I hope you guys enjoy life more and English as well. Like handling a heavy task and you have to get them done by tomorrow. And I believe you could have find yourself so much more. So that’s pretty much all I want to talk about. Thank you for having me today, Andrew. Hope you guys enjoyed today’s show. Thank you, cheers! 아니신 분들도 있겠지만 한국 사회에서 취업이나 다른 목적으로 영어공부를 너무 스트레스 받으면서 하시는거 같은데 그러시지 말고 좋아하시고 즐기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영어 잘하시는 분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이런 부분이 공통적인것 같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I was not that good at English when I was a teenager. I did not understand grammar, sentences, and of course articles. But now I can communicate in English and also share my thoughts. I can be like this because I was shameless. I tried to talk with people in English even it doesn’t make any sense. Of course the person who I talk with did not understand what I said, but I did not give up till they understood me. Even now, sometimes I do some mistakes but I don’t care because I’m not a native speaker. So keep it up, what you do, and be shameless. 저는 제가 십대 때는 영어를 잘 하시 못했습니다. 진짜 문법이나 문장, 기사를 정말 이해 못했습니다. 근데 저는 이제 영어로 대화가 가능하고 제 생각을 나눌수 있습니다. 제가 이렇게 될 수 있었던건 제가 좀 뻔뻔했기 때문인것 같습니다. 저는 좀 사람들과 영어로 대화를 하려했고, 그게 아무 말이 안돼더라고 한번은 해봤습니다. …

영어와 관련된 재밌는 에피소드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사실 지금은 재밌다고 이야기할수있는데 그 당시엔 정말 식은땀이 엄청 났습니다. 제가 호주에서 차가 있었는데 운전하는 일을 하다보니 운전 면허증을 제가 발급받고 싶어서 직접 운전 면허증을 받으러 갔습니다. 근데 타지에 와서 다른 지역도 아니고 다른 나라에 있는 행정 기관에 가서 내가 서류를 작성해서 그 사람한테 돈을 주고 라이센스를 받는다는게 지금 생각하면 추억이지만 그 때는 속된말로 후달렸습니다. 왜냐면 지리도 잘 모르고 사람도 잘 모르고 이 사람이 어떻게 반응할지도 잘 모르는 완전한 무지의 상황에서 갔는데 또 웃겼던게 제가 일했던 회사의 매니저가 저를 안내보내주려 했습니다. 제가 공장에서 일을 했었는데 제가 나가면 그 라인에 구멍이 생기기때문입니다. 저는 매니저를 설득을 했어야했습니다. 저에겐 도전이였습니다. 한국에서도 어떤 상사를 설득해본적 없었습니다. 매니저 앞에서 당황하지않고 까먹지않게 최대한 쉬운말로 매니저를 설득을 여러번 시도하여 승낙을 받아 그 지역에 있는 교통국 같은곳에 서류와 신청비를 들고 혼자 가서 신청을 하고 일주일 후에 라이센스가 집으로 날라왔습니다. 저는 그때 그게 정말 뿌듯했습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이 질문이 가장 부담이 되는데 많이 재밌는거 아니고 호주 워홀을 갔을때 가장 당황스러운 질문이 How are you? 였습니다. How are you? 라 물어보면 기분이 좋다 왜 좋냐 약간 구구절절 설명을 해야될꺼같았습니다. 그때는 제가 영어 스피킹이 잘되던 때가 아니라 이 질문을 받을때마다 당황해서 머릿속에서 문장을 생각하고 중얼중얼 거리고 있었는데 이미 외국인은 가버린뒤였습니다. 그때 깨닮았던게 저 외국인이 정말 제 안위가 궁금한게 아니라 그저 인사였던것을 알게되었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대학교 1학년때 영어 수업에서 제가 어떤 답변을 하는거였습니다. I want to solve solve가 해결하다라는 뜻으로 수학문제를 풀고싶다라 말을 하려고 math problem이라 했습니다 사실 th발음을 잘못해서 선생님께서 다양한 문제를 풀고싶다 라고 알아들으셔서 저는 그냥 아무말도 안하고 있었습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제가 영어 표현을 잘 몰라서 생긴 일입니다. 집에서 친구들과 놀다 늦게 들어간적이 있어 크게 꾸중을 들었습니다. 이 상황을 안 외국인 친구가 불쑥 Are you grounded?라고 물어봤습니다 keep some one grounded 라는 표현이 누구를 외출금지하다 라는 표현인데 제가 모르고 grounded를 곡식을 갈다 라는 grind 라는 동사의 과거 분사 형인지 알았습니다. 그래서 친구가 이렇게 …

최고의 방법과 최악의 방법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강추드리는거는 쉬운단어로 말을 시작하는것 입니다. 예를 들면 그냥 물을 마시고싶으면 ‘water’도 괜찮고 ‘please’도 좋습니다. 일단 내가 전달하고자 하는건 내가 목이마르니 물을 원한다 입니다. 사람에 따라 ‘I want water’ ‘can i have a cup of a water’ 라 할수도 있겠지만 일단 쉬운단어로 내가 표현하고싶은걸 표현하는게 더 중요한것같습니다. 예를들어 제가 독일에 가서 카페에 갔는데 아메리카노를 시키고싶은데 아니면 호주같은 경우엔 롱블랙을 시키로 싶으면 그냥 그 단어만 말해도 그 사람들이 알아듣습니다. 이게 시작인것 같습니다. 일단 내가 원하는걸 입밖으로 내보기 . 그리고 그 다음에 내가 이정도는 말할수있다 싶으면 거기에다 살을 좀 붙여서 ‘please’도 붙여보고 ‘glass of water’ 도 붙여도보 좀 다각도로 접근하면 좋지않을까 생각합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제 생각에는 하기 싫은 방법으로 억지로 하는게 가장 안좋은 방법인것 같습니다. 영어 공부하는 방법이 엄청 많은데 그중에서도 자기에게 잘 맞는걸 선택해야합니다. 근데 남들이 좋다고한 방법으로 무조건 자기랑 안맞아도 하기 싫어도 억지로 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제 생각엔 이 방법이 제일 안좋은것 같습니다. 제가 영어 공부를 할때 영어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가지고있는걸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지금 공부방에서 아이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는데 가르칠때 수업 맨 끝에 10분 15분씩 영어게임을 합니다. 그래서 아이들 머리속에 영어수업=수업=재밌다 이렇게 영어를 조금이라도 긍정적이게 생각되게 합니다. 이 방법이 신기한게 아이들이 게임을 빨리하자고 공부를 열심히합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저는 이제 혼자 공부할때 두명이상이 공부할때 이렇게 나눠 팁을 드리려하는데요. 혼자할때는 어떤 질문을 만들고 답변을 작문하고 그다음 그걸 읽어보고 그러면 그 대답에 대한 제 주관이 생긴거잖아요 이것들이 하나하나 쌓이면 결국엔 어떤 질문이 와도 제 생각이 있는겁니다. 이게 한국어든 영어든 자기 의견을 갖추는게 가장 중요한것같습니다. 두명이상이서 할때는 여럿이 있을때 장점은 혼자할때보다 역할을 나눠 할수 있으니까 스크립트 다이알로그 같은걸 a,b정해 비즈니스 상황 같은 일상 다이알로그를 찾아서 같이 옆사람과 읽어보며 혹은 영화 대본같은걸 읽어보며 연습을 하면 실제로 쓰기 때문에 옆사람이 잘하든 못하든 내가 입으로 말하고 있기때문에 입술로 훈련할수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때문에 둘이상할때는 다이알로그를 꼭 챙겨보라 추천해드립니다. 비추천방벙이라기 보다는 저에겐 안맞는 방법이 사실은 미국드라마가 너무 재밌어서 저같은 경우는 …

영어포기 하고 싶었던 순간

왠지는 모르겠지만 포기하고싶던적은 아직 없었습니다. 왜냐면 제 생각엔 제 목표를 너무 높게 잡아논거 같아서 포기하고 싶은거는 너무 힘들거나 아니면 자기가 생각했던 어느 그런 수준에 도달했을때 약간 권태감이 와서 그런것같습니다. 저는 아직 그런걸 생각하기에는 제 갈 길이 너무 멀다 생각하기때문에 아직 없었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제가 시애틀에 1년 동안 있었을때 제가 되게 작게 느껴졌던 경우가 있었습니다. 제가 시애틀에 있던 4개월째에 친구들과 요거트 아이스크림 가게를 갔다가 아르바이트생이 저와 같은 나이에 똑같이 4개월동안 시애틀에 있던 친구였습니다. 그 친구가 처음 이야기할때 너무 영어를 잘해서 교포거나 미국인이라 생각했는데 그냥 4개월 동안 공부를 했던 친구였습니다. 저도 열심히 한다고 했지만 그 친구는 너무 영어를 잘해서 안돼겠다 라는 생각이 들어서 영어를 좀 안하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하게되었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토익 점수가 잘 안나왔을때 영어를 포기하고싶었습니다. 내가 영어를 사용하기 위해 공부를 하는데 당장 평가 받을 수 있는게 점수다 보니까 저는 되게 비참했습니다. 나름대로 어떤 학원이나 인터넷강의를 이용하지 않고 스스로 열심히 한다고 했는데 점수가 예상보다 안나왔을때 그 때 저 같은 경우 좌절을 했습니다. 근데 제가 외국도 가보고 영어를 읽어보고 들어보고 하다보니 점점 자연스럽게 점수가 다 라는 최면에서 조금씩 벗어났던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아 이게 진짜 영어의 점수가 있고 이정도 맞지못하면 잘하지못하는거다’ 라는 생각을 자주 했습니다. 그치만 그건 중요한게 아니였습니다. 물론 보여지는건 점수지만 내가 먼저 많이 사용하고 익숙해졌을때 따라오는게 순서가 맞다 생각합니다. 물론 시간이 걸리고 자신의 노력이 좀 더 들어가긴하겠지만 그렇게해서 얻은게 없어지지않고 자기한테 계속 남아있을꺼같습니다. 저같은 경우만해도 그랬구요.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저는 딱히 없었습니다. 어렸을때부터 언어 배우는걸 좋아하는 편이여서 찔끔씩 여러개를 배웠습니다. 수학은 이미 포기한 상태라 영어까지 포기하면 큰일나니까 포기한적은 없었지만 가장 힘들었던 때는 하기싫어도 해야했던 고3시절 이였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영어 기본적으로는 제가 대학교에와서 회화를 좋아했고, 나름 회화에 대해 자신감도 생겼는데 리딩부분이 저같은 경우 조금 어려웠고 다른 듣기나 문법보다 리딩에 사실 문제점은 어휘 수준에 있었습니다. 그래서 어휘를 좀더 알아야겠다 자각이 들었었습니다. 힘들어하고 있다가 어려운 것보단 쉬운 걸로 가자 생각해서 동화책을 골랐습니다. 더 쉬운건 초등학교 외국인들이 보는 책을 보고 …

나의 영어 Quote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제가 좋아하는 문장이 하나있는데 ‘I’m doing me’ 라고 ‘너답게해라’ ‘너다워라’ 라는 뜻입니다. 제가 이 문장을 섹스앤더시티나 미드 걸스에서 들었던것 같습니다. 이 문장을 좋아하는 이유는 저도 좀 저 다워졌으면 하는 것도 있고, 사람들이 약간 자기 본 모습을 좀 숨기고있는것 같아서 모두들 자기자신답게 살아갔으면 하는 생각을 가지고있습니다. 영어 공부하는 방법에도 사람들이 다 자기 방법이 옳다 이야기를 하고 한국 교육 자체가 좀 이게 맞다 생각하고 이 길로만 가라고 하는 경향이 있는데,저는 각각 개인 자체의 자기한테 맞는 방법이 다르다 생각합니다. 그 방법을 찾았다면 흔들리지말고 자신만의 길로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Trust is basic to everything.” 신뢰는 모든것의 토대다 라는 문장입니다. 우리가 어떤 사람을 판단할때 신뢰라는 단어를 쓰게됩니다. 제가 생각하는 신뢰는 뭔가 특별한건 아니고 꾸준한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살다보면 이말했다 저말했다 말바꾸는 사람도 있고 처음했던 내용과 다른 내용을 말하는 사람도 있어 상처도 받고 결국에 그 사람은 신뢰가 없다 느끼게 됩니다. 마찬가지로 자신이 목표한 바가 있으면 지키는것이 나 자신에 대한 신뢰라 생각합니다. 저는 목표로 삼고 증명하는것도 중요하다 생각합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83번째 게스트 Lex Kim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85번째 게스트 Carolaine Kim 86번째 게스트 Hazel Kim

영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된 계기 꿀팁

옛날에는 어떤 사회적인 현상이나 소식이 궁금했는데 사실 한국 뉴스밖에 볼 수 없었습니다. 제가 할줄 아는 언어가 한국어 이기 때문이였습니다.제가 학교나 외국에 나가 영어를 조금씩 쓰면서 의사소통하는 법을 배워보니 뉴스를 봐도 한국 뉴스만 보지않고 외국뉴스도 많이 보려합니다. 왜냐하면 같은 일이여도 한국인과 외국인이 보는 시각이 다르기때문에 저는 학교에서 전공 공부를 하면서도 영어 자료들을 찾으며 발표나 과제도하고 일상생활에서도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진것 같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제가 영어를 공부하게 된 이유는 저희 언니가 영어를 잘 해서 가족들과 항상 해외여행을 갈때면 외국인들과 이야기를 해야하는 상황엔 언니가 나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보며 부럽기도하고 저도 영어를 잘해서 외국인들과 이야기도 하고싶고 언니를 닮고싶기도 하였습니다. 이 일이 저에겐 큰 자극이 되었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영어를 시작하게된 계기는 타의에 의해서는 초등학교3학년때부터 학교에서 배운거와 열심히 했을때는 고3 수능 준비를 하며 열심히했습니다. 제가 스스로 영어를 재밌어서 배워보고싶다 느낀건 호주 가기전 Grammar in use 와 전화 영어를 하며 재미를 많이 느꼈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저는 고등학교때 영어를 못했고 수능은 영어6등급이 나왔습니다. 누가봐도 영어를 못하는 친구였죠. 대학교1학년때 실용영어라는 회화 수업이 있었는데 미국출신 흑인 원어민 분이 계셨습니다. 태어나서 흑인과는 처음 말해봤는데 얼굴색과 말투, 표정, 제스쳐가 한국인의 10배정도 과장된 모습이 저에겐 신기했습니다. 그래서 그 선생님과 대화를 해보고싶은 욕구가 생겨 도서관에서 영어 회화책을 빌렸습니다. 학교가 멀어 지하철로 3시간 왕복 6시간이 걸렸는데 그 시간에 회화문장을 한두개씩 외워 선생님께 말해보았습니다. 제가 처음 외웠던 문장이’Did you sleep tight?’ 라는 문장이였는데, tight가 문장에 안어울리는것 같았는데 푹잤냐 라는 뜻이였습니다. 물어보니 대답을 해주시는게 재밌어서 계속 공부를하여 3개월뒤엔 아주 간단한 대화정도는 버벅이지만 가능하였습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제가 외국인 친구들과 어울리며 표현의 한계를 느끼고, 처음엔 숙어책을 가장 먼저 보았습니다. 숙어책이라해서 딱딱한 숙어책이 아니라 미국인들이 일상에서 즐겨쓰는 표현들을 담은 숙어책이였습니다. 주로 미국 드라마에 나온 표현들을 정리한 모음집이였습니다. 한권정도 제대로 암기하고 숙지하게 되면 아무래도 제 단어 수준이나 표현이 풍부해지지 않을까 생각을하여 무작정 숙어책을 공부하였습니다. 결과는 안좋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유투브를 보며 익힌 표현을 직접 쓸수 있게끔 항상 준비를 해놔야겠단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

영어 말하기 능력 향상 꿀팁

초반에는 팟캐스트 방송부터 시작했구요, 기본 표현을 익혀서 자꾸 시도해보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 생각했습니다.초반에는 베이스가 없다보니 느는게 확 보이지만 어느정도 수준이 되면 자신이 늘고있는지 안늘고있는지 잘 보이지가 않습니다. 그럴때는 말할때 어느 부분에 중점을 두고 이야기를 하려 해서 일부러 벽에 부딪히게 만들었습니다. 예를들면 ‘오늘은 동사시제를 신경써서 말해야지’ ‘오늘은 부사구를 좀 고급스러운걸 써야겠다’ 이런식으로 자기만의 데이 플랜을 세운 다음 말하면 조금씩 느는게 보이는것 같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제일 좋은 방법은 말을 해보는것입니다. 자기가 영어를 사용하는 환경이거나 스터디를 만들수 있거나 외국인 친구가 있으면 말하는게 제일 좋습니다. 사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렇게 하긴 힘들기때문에 한국에서 영어 말하기를 잘하려면 Reading, Writing, Listening 을 많이 하는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말을 하려면 일단 머리에 든게 있어야합니다. 그럴려면 많이 읽고, 쓰고, 들으면서 자신의 생각을 조금씩 정리를 하면 말을 하는데 유용합니다. 한국은 문법이 몇형식으로 공식 처럼 되있습니다. 제가 호주나 외국에 가서 제일 놀랐던게 문장을 쓰지 않아도 이사람들이 제 말을 이해했던것입니다. 예를들어 물을 달라고하면 ‘Can I have a water?’ 이런식으로 말을해야한다 생각했는데 그냥 ‘Water please’ 라고만 해도 물을 줬습니다. 저는 작은것들 이라도 단어로 라도 말을 해보는게 필요하다 생각합니다. 이 단어를 말했더니 외국인 반응이 이상하네 이런게 자신의 경험으로 남기때문에 이런 경험이나 작은 실수 같은것들을 여러번 쌓는것이 도움이 된다 생각합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개인적으로 말하기는 쓰기가 답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호주 워홀을 가기전에 신체검사를 받아야했습니다. 신체검사를 받으려 기다리던 중 옆 사람들 이야기를 듣는게 말하기를 하려면 쓰기를 잘해야한다며 말하기는 쓰기를 머릿속으로 빨리 하는거라 하였습니다. 저는 그 말을 듣고 집에가서 쓰기 공부를 시작하였습니다. 말하기도 제생각에는 쓰기를 많이하시면 능숙해지고 익숙해지니까 말도 자연스레 나왔습니다. 시중에는 패턴으로 외워서 말하기를 시키는데 저는 이 방법을 안좋아하였습니다. 대화 상황이 엄청 많은데 이걸 패턴으로 외워 한다는게 무슨짓인가 싶기도 하여서 제가 주로하는 말하기 공부방법은 표현수집 같은겁니다. 미드를 보며 모르거나 어려운 표현은 그때그때 공부하고 외워서 정리하는 방법으로 하였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말하기 같은 경우는 기본적으로 한국은 외국인 친구를 만나기 어려운 조건입니다. 저도 스터디를 하다보면 직장인 친구들을 보면 외국인을 만날기회가 없다는게 문제입니다. …

영어 듣기능력 향상 꿀팁

듣기는 시간이 약인거 같습니다. 인풋을 많이 넣어줘야하고 안들리는걸 중심적으로 들으려합니다.들리는걸 들어봤자 앞으로 나아가는게 아니라 그자리에 있는 느낌입니다.악센트같은 경우도 카크니악센트나 유캔쓰의 조디악센트라 해가지고 처음엔 잘 안들리더라구요,그런 배우들 찾아가지고 영화를 보면 중간 중간 텀이 기니까 유투브에 그 배우 인터뷰를 구글에서 유투브를 mp3 로 바꿔주는 파일로 바꾼 다음 핸드폰에 넣어 수시로 듣고있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저는 미드를 많이 본다고 말씀을 드렷는데 미드를 보면서 듣기능력이 향상 됐던거 같습니다.처음 볼때는 영문 자막을 없이 보면서 제가 어느정도 들을 수 있는지 보고,두번째 볼때는 영문 자막을 통해 어떤 말을 했는지 알게되고 보면서 제가 쓰고 싶은 문장들을 적어두고 연습을 하면서 암기를 하기도 했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BBC나 CNN같은 채널을 자주 들으려 합니다. 저는 아이폰을 써서 팟캐스트를 찾아보면 좋은 방송국이굉장히 많습니다. 저같은 경우는 아만 푸어 라는 여성 진행자가 있습니다. 그분 같은 경우는 명사를 초청해서 화상으로 인터뷰 형식으로 방송을 합니다. 엄청 길지도 않고 20~30분 밖에 안됩니다.하루에 하나씩만 들어도 제가 몰랐던 표현들을 더 알수있던것 같습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보통 대학생 분들은 토익 기준으로 많이해서 저 역시도 토익을 통해서 처음 평가를 받았습니다.저같은 경우는 mp3에다 반복해서 듣고, 보통은 CNN을 오래들으라하는데 CNN은 너무 비판적이고 사건 사고위주라 저는 차라리 유투브도 많이 보고 테드 같을걸로 들으면 클리어하게 잘 말하는 사람이 있는데, 이사람 말투,어휘구사력이 괜찮다 싶으면 여러번 반복해서 들었습니다. 그 내용 자체도 좋기 때문에 어떤 산업에대한 인사이트도 없고 그 다음에 그 사람 발음이 친숙해지니까 그 나라 사람이 이야기하는 발음이 어느정도 감이옵니다. 실질적으로는 테드나 유투브 동영상으로 봤고, 부가적으로는 토익 리스닝 mp3를 반복하여 들었습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듣기가 보통 뉴스같은걸 많이 청취하실텐데 저는 그 방법도 거부감이 들었습니다. 너무 어려워보였거든요.그래서 가장 많이 들을수 있는게 영어 노래라 생각햇습니다. 처음에는 멜로디를 익히지만 멜로디를 한번 듣고 나서 가사가 궁금해져 가사를 찾아서 바로 그 뜻을 알아보고 또 멜로디랑 연관시켜보면서 새로운 표현이 나오면 그 자리에서 익히도록 노력을 했습니다.자주 듣는게 가장 중요하다 생각해서 짧지만 강렬한 노래가 좋다 생각합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평소에는 일단 영어 듣기 책으로 평소에 하시던 것처럼 열심히 공부를 하시고, 어느정도 레벨을 올린 …

영어 쓰기능력 향상 꿀팁

쓰기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하나로 다 가능합니다. 네이티브 외국인 친구들과는 카톡이나 메신저등을 이용해서 많이 썼습니다. 호주에 워킹홀리데이를 갔었을땐 외국인들과 그룹채팅을 하며 많이 늘었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학교에서 선생님들과 이메일을 많이 써야하다보니 쓰기 능력에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호텔에 예약하거나 할때 이메일을 써서 많이 향상 시킬 수 있었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이메일하고 서평을 짧아도 제가 하고 싶은 말을 쓰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영어일기는 쓰지 않았고요. 제가 호주에 있을때는 외국인들을 상대하며 전화개통을 하고 자동차 라이센스를 따고 하는 것들을 이메일로 많이 했습니다. 생존영어라고 할 수 있죠. 저는 이런것이 상당히 재밌더군요. 이메일을 보내면 상대가 반응하는 것이 신기했습니다. 어떨땐 영어로 쓰는게 편하기도 합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쓰기는 원어민 첨삭이 가장 좋은것 같습니다. 학교다닐적에 교수님들이 첨삭해주셨고 인터넷 첨삭 사이트도 이용했습니다. 봐꿔쓰기 같은 경우 먼저 영어 원문을 구해서 한국어로 써보고 그 다음 영작을 해보고 원문과 비교해보는 방법입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대학교 1학년때 풀데이 수업을 할때 에쎄이를 했어야 했는데 경험이 없어서 한글로 먼저 쓰고 영어로 봐꾸는 작업을 했습니다. 혼자 할때 힘든게 쓰기입니다. 책중에 왼쪽은 한글 오른쪽은 영문으로된 리더스다이제스트 같은 책이 있습니다. 이를 배껴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영상을 통해 보거나 들었던 익힌 표현들을 통해 최대한 빨리 예문을 만들어 봅니다. 긴글을 쓰기 보다는 익힌표현을 내가 쓸 수 있는 문장으로 만드는데 초점을 둡니다. 일반적으로 “비가 내린다” 와 같은 형태로 쓰기 보단 기분이나 내일 있을 상황같은 것을 떠올리면서 바로바로 입에서 나오는 문장으로 쓰거나 뱉어보려고 노력합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사실 저는 쓰기를 잘 못합니다.. 어릴때 배우긴 했지만. 관사 같은것을 대학생이 되어서야 온전히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구어는 실수가 허용이 되지만 글로 쓸때는 실수가 허용되지 않는데요. 저 같은 경우 영어일기를 학생들에게 가르치며 첨삭을 해주면서 많이 도움이 된다고 생각됬습니다. 83번째 게스트 Lex Kim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사실 쓰기가 상당히 어려운데요. 일기 쓰기를 시도를 해보았는데, 일기를 쓰는게 조금 위험한 방법일 수 있습니다. 쓰는 것 자체를 연습한다는데는 좋은 방법이기도 하지만 첨삭이 없이 쓸 경우 자칫 틀린 문장으로 계속 반복해서 쓰게되는 오류를 범할 수 있습니다. 그치만 자주 써봄으로써 익숙해진다는 의미에선 …

[smart_track_player url="http://traffic.libsyn.com/englishwang/ep1.mp3" title="영어읽기 능력 향상 꿀팁" artist="Andrew Lee" download="false" social="true" social_twitter="true" social_facebook="true" social_email="true" ]

영어 읽기능력 향상 꿀팁

학교에서 내주는 프린트물 같은 뭐가 됬든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많이 읽으려고 했습니다. 그 과정 이후엔 원서를 자주 읽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어렸을때부터 학교 영어공부 열심히 하면서 했습니다. 대학을 영문과로 가다보니 원서를 읽기 싫어도 읽어야 했습니다. 제가 읽기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된 부분은 단어를 외우는 것 입니다. 단어를 모르면 진도가 안나가고 금방 질리고 지루해지죠. 그래서 책을 읽을때 한페이지 모르는 단어가 5개 이상이면 그 책은 읽지 않았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영화나 드라마를 자주 보았는데 경우 항상 원작이되는 소설이 있는 것을 골라 봤습니다. 영상이랑 글이랑 비교하며 볼 수 있는게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 했습니다. 글을 먼저 읽으면 이해가 잘 안되고 지루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영화나 드라마를 먼저 봤습니다. 그리고 그 장면들을 소설을 통해 글로 확인하는 정도로 썼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부분이 어떻게 글로 쓰여있는지 파악하려고 했고 모르는 표현들은 기억하려고 했습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뭐로 가도 서울로만 가도 된다고 개인적으로 좋은 공부방법은 아니지만 저 같은 경우 수능 영어공부를 죽어라 하면서 익힌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추천하고 싶진 않습니다. 제가 재수할 시절에 더 이상 풀게 없어서 제가 좋아하는 작가 Dan Brown 님의 Angels & Demons 이라는 책을 원서로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단어가 정말 어렵더라고요 그렇긴 하지만 이미 알고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상상하면서 즐기려고 했습니다. 그런식으로 두권 정도를 읽었고요. 그 이후 독해속도가 상당히 늘었습니다. 그래서 조금 자랑하자면 수능 볼때 읽기영역 풀때 시간이 20분 정도나 남았습니다. 83번째 게스트 Lex Kim 원서를 많이 읽으려고 노력을 많이 한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제 수준에 맞춰서 동화책을 많이 읽었고요. 이솝우화 같은 쉬운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동화구현 하듯 엄마가 아이에서 책을 읽어 주듯 소리를 내어 읽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떻게 발음하는지 몰랐던 쉬운 단어들 같은 경우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동화책 수준에서 벗어나서 소설을 읽어보려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정말 많이 읽었습니다. 그런데 읽을때 내가 옳은 발음과 억양으로 읽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같은 문장을 읽어도 매끄럽게 읽혀야 하는데 뚝뚝 끊겨서 읽힌다던지, 의미와 동떨어지게 읽는 다든지, 강조될 부분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