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_track_player url="http://traffic.libsyn.com/englishwang/ep1.mp3" title="영어읽기 능력 향상 꿀팁" artist="Andrew Lee" download="false" social="true" social_twitter="true" social_facebook="true" social_email="true" ]

영어 읽기능력 향상 꿀팁

학교에서 내주는 프린트물 같은 뭐가 됬든 읽을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많이 읽으려고 했습니다. 그 과정 이후엔 원서를 자주 읽으려고 하고 있습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어렸을때부터 학교 영어공부 열심히 하면서 했습니다. 대학을 영문과로 가다보니 원서를 읽기 싫어도 읽어야 했습니다. 제가 읽기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된 부분은 단어를 외우는 것 입니다. 단어를 모르면 진도가 안나가고 금방 질리고 지루해지죠. 그래서 책을 읽을때 한페이지 모르는 단어가 5개 이상이면 그 책은 읽지 않았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기본적으로 토익으로 많이 접했고요. 방학기간중 대학에서 많이 접했습니다. 토익은 사실 시험영어이고 재미는 없었습니다. 아직 비지니스를 하는 것도 아니지만 비지니스 상황극을 공부해야 해야하니까요. 그러나 단어 같은 경우 어찌됬든 다른 부분에서도 쓰이기 때문에 단어공부는 도움이 되었습니다.
읽기 같은 경우 제가 외국인하고의 간단한 대화정도는 무리 없이 하는 레벨이었음에도 영문소설 같은 경우 읽기가 굉장히 어려웠습니다. 그래서 그때 “소설은 아니구나” 라고 생각하고 접고 간단한 동화위주로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중에 Animal farm 이라는 책을 읽었던 것이 생각나고 Michael Ende 의 Momo 라는 두개의 동화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그런데 동화책인데도 단어들이 어렵더라고요 그래서 “그럼 언제 단어를 다 찾고 있냐” 라고 생각하고 아는 수준에서 읽어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당시에는 스마트폰 어플도 없었기 때문에 찾기도 정말 힘들었습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영화나 드라마를 자주 보았는데 경우 항상 원작이되는 소설이 있는 것을 골라 봤습니다. 영상이랑 글이랑 비교하며 볼 수 있는게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 했습니다. 글을 먼저 읽으면 이해가 잘 안되고 지루할 수 있기 때문에 항상 영화나 드라마를 먼저 봤습니다. 그리고 그 장면들을 소설을 통해 글로 확인하는 정도로 썼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부분이 어떻게 글로 쓰여있는지 파악하려고 했고 모르는 표현들은 기억하려고 했습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뭐로 가도 서울로만 가도 된다고 개인적으로 좋은 공부방법은 아니지만 저 같은 경우 수능 영어공부를 죽어라 하면서 익힌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 방법은 추천하고 싶진 않습니다. 제가 재수할 시절에 더 이상 풀게 없어서 제가 좋아하는 작가 Dan Brown 님의 Angels & Demons 이라는 책을 원서로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단어가 정말 어렵더라고요 그렇긴 하지만 이미 알고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상상하면서 즐기려고 했습니다. 그런식으로 두권 정도를 읽었고요. 그 이후 독해속도가 상당히 늘었습니다. 그래서 조금 자랑하자면 수능 볼때 읽기영역 풀때 시간이 20분 정도나 남았습니다.

83번째 게스트 Lex Kim

원서를 많이 읽으려고 노력을 많이 한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제 수준에 맞춰서 동화책을 많이 읽었고요. 이솝우화 같은 쉬운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동화구현 하듯 엄마가 아이에서 책을 읽어 주듯 소리를 내어 읽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어떻게 발음하는지 몰랐던 쉬운 단어들 같은 경우 파악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현재는 동화책 수준에서 벗어나서 소설을 읽어보려고 생각은 하고 있습니다.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정말 많이 읽었습니다. 그런데 읽을때 내가 옳은 발음과 억양으로 읽는지가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그리고 같은 문장을 읽어도 매끄럽게 읽혀야 하는데 뚝뚝 끊겨서 읽힌다던지, 의미와 동떨어지게 읽는 다든지, 강조될 부분은 여긴데 다른곳에 강조를 하고 있다든지 같은 문제들이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단어를 확인 할때는 꼭 발음이 제공되는 웹사이트 사전을 이용합니다. 그리고 발음기호와 소리를 꼭 확인합니다. 그리고 나는 그렇게 발음하고 있는지 확인 하려고 애씁니다.

85번째 게스트 Carolaine Kim

짧은 문장부터 시작했습니다. 저는 원서를 보기에는 너무 부담스러웠습니다. 그래서 구글에 이미지를 찾으려고 보면 예쁜 이미지와 함께 Quote 들이 많이 있는데요. 그런것들을 이용해서 짧은 문장위주로 익혔습니다. 그리고 영어일기를 쓰는 중 모르는 단어가 나오는 사람들은 어떻게 이 단어를 쓸까 생각하며 구글에 검색해보면 관련 기사들을 읽고 짧은 문장 위주로 익숙해지려고 했고 1년 정도 그렇게 하고 그 이후로는 얇은 원서들을 조금씩 읽기 시작했습니다.

86번째 게스트 Hazel Kim

저 자체가 책 읽는 것을 정말 좋아하기 때문에 제 방법이 여러분께 해당 될지는 모르겠지만 읽기는 자연스럽게 익혔습니다. 추천을 하나 하자면 여러분들 수능영어 공부 하시면서 짧은 지문이나 짧은 문장들을 많이 보시게 되는데요. 짧은 글보다는 차라리 쉬우면서 길고 스토리가 있는 동화책을 추천드립니다. 왜냐하면 내가 모르는 단어가 나왔을때 추측할 수 있는 능력이나 오랜 독해를 할 수 있는 능력이나 오랜 독해를 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면서 읽기를 잘 할 수 있게된다고 생각합니다.

88번째 게스트 Yoon Ryu

저는 여러가지를 병행해서 하려고 노력을 많이 합니다. 몇가지 말씀드리면 컴퓨터와 핸드폰 인터페이스를 영어로 세팅해놔서 영어를 자연스럽게 보도록 합니다. 그리고 이메일을 굉장히 많이 이용합니다. 해외직구를 상당히 많이 이용하는데 이베이에서 직구를 할때 판매자에게 상품정보등을 물어봅니다. 그럼 답변이 영어로 옵니다. 그리고 직원들중에 미국, 필리핀, 인도, 우크라이나, 러시아 사람들과 일하다보니 영어를 자주쓰게 됩니다. 저희들이 모여서 대화를 나누는 사이트가 있습니다. 거기에 다들 모여서 공통어인 영어로 대화를 하게 됩니다. 그리고 또 하나는 안드로이드폰에 뉴스기사가 자동으로 업데이트가 되는데요. 제가 평상시에 유튜브를 자주 보는데 구글에서 그 데이터를 수집해다가 관심사를 파악하고 안드로이드폰에 관련 기사를 뿌려줍니다. 그리고 저는 한국관련된 것들을 일부러 안보려고 노력하는 편 입니다. 왜냐하면 한국관련된 것을 보기 시작하면 구글에서 연관성이 있는 것들로 제게 다시 공급해줍니다. 그래서 계정을 일부러 두개를 만들어서 메인은 영어관련된 것만 보고 서브용으로 한국관련을 봅니다. 이렇게하면 한국 관련 기사나 동영상이 뜨는 것을 방지 할 수 있습니다.
키보드를 영문으로 씁니다. 물론 한글 키보드가 있지만 일부러 영문 키보드를 씁니다. 그래서 가급적으로 모든걸 영어로 하려고 노력합니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주변에서 습득하도록 환경을 조성합니다.

호스트 Andrew Lee

이 글엔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