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를 본격적으로 시작하게된 계기 꿀팁

옛날에는 어떤 사회적인 현상이나 소식이 궁금했는데 사실 한국 뉴스밖에 볼 수 없었습니다. 제가 할줄 아는 언어가 한국어 이기 때문이였습니다.제가 학교나 외국에 나가 영어를 조금씩 쓰면서 의사소통하는 법을 배워보니 뉴스를 봐도 한국 뉴스만 보지않고 외국뉴스도 많이 보려합니다. 왜냐하면 같은 일이여도 한국인과 외국인이 보는 시각이 다르기때문에 저는 학교에서 전공 공부를 하면서도 영어 자료들을 찾으며 발표나 과제도하고 일상생활에서도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진것 같습니다.

77번째 게스트 Sungjin Bae

제가 영어를 공부하게 된 이유는 저희 언니가 영어를 잘 해서 가족들과 항상 해외여행을 갈때면 외국인들과 이야기를 해야하는 상황엔 언니가 나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을 보며 부럽기도하고 저도 영어를 잘해서 외국인들과 이야기도 하고싶고 언니를 닮고싶기도 하였습니다. 이 일이 저에겐 큰 자극이 되었습니다.

78번째 게스트 Sue Hwang

제가 영어를 시작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는 영어를 할줄 알면 제가 접근할수있는 자료의 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영어를 공부하고 싶었습니다.
옛날에는 어떤 사회적인 현상이나 소식이 궁금했는데 사실 한국 뉴스밖에 볼 수 없었습니다. 제가 할줄 아는 언어가 한국어 이기 때문이였습니다. 제가 학교나 외국에 나가 영어를 조금씩 쓰면서 의사소통하는 법을 배워보니 뉴스를 봐도 한국 뉴스만 보지않고 외국뉴스도 많이 보려합니다. 왜냐하면 같은 일이여도 한국인과 외국인이 보는 시각이 다르기때문에 저는 학교에서 전공 공부를 하면서도 영어 자료들을 찾으며 발표나 과제도하고 일상생활에서도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진것 같습니다.

79번째 게스트 Gwanghyeon Gim

영어를 시작하게된 계기는 타의에 의해서는 초등학교3학년때부터 학교에서 배운거와 열심히 했을때는 고3 수능 준비를 하며 열심히했습니다. 제가 스스로 영어를 재밌어서 배워보고싶다 느낀건 호주 가기전 Grammar in use 와 전화 영어를 하며 재미를 많이 느꼈습니다.

80번째 게스트 Yoonseul Park

저는 고등학교때 영어를 못했고 수능은 영어6등급이 나왔습니다. 누가봐도 영어를 못하는 친구였죠. 대학교1학년때 실용영어라는 회화 수업이 있었는데 미국출신 흑인 원어민 분이 계셨습니다. 태어나서 흑인과는 처음 말해봤는데 얼굴색과 말투, 표정, 제스쳐가 한국인의 10배정도 과장된 모습이 저에겐 신기했습니다. 그래서 그 선생님과 대화를 해보고싶은 욕구가 생겨 도서관에서 영어 회화책을 빌렸습니다. 학교가 멀어 지하철로 3시간 왕복 6시간이 걸렸는데 그 시간에 회화문장을 한두개씩 외워 선생님께 말해보았습니다. 제가 처음 외웠던 문장이’Did you sleep tight?’ 라는 문장이였는데, tight가 문장에 안어울리는것 같았는데 푹잤냐 라는 뜻이였습니다. 물어보니 대답을 해주시는게 재밌어서 계속 공부를하여 3개월뒤엔 아주 간단한 대화정도는 버벅이지만 가능하였습니다.

81번째 게스트 Brian Yoo

제가 외국인 친구들과 어울리며 표현의 한계를 느끼고, 처음엔 숙어책을 가장 먼저 보았습니다. 숙어책이라해서 딱딱한 숙어책이 아니라 미국인들이 일상에서 즐겨쓰는 표현들을 담은 숙어책이였습니다. 주로 미국 드라마에 나온 표현들을 정리한 모음집이였습니다. 한권정도 제대로 암기하고 숙지하게 되면 아무래도 제 단어 수준이나 표현이 풍부해지지 않을까 생각을하여 무작정 숙어책을 공부하였습니다. 결과는 안좋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유투브를 보며 익힌 표현을 직접 쓸수 있게끔 항상 준비를 해놔야겠단 생각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외국인들을 만나기 전에 익힌 표현을 가지고 가상 인터뷰라기엔 거창하지만 대화상황을 짧게나마 바로 만들고 입으로 반복하여 말해보고 또 눈으로 계속 볼수있어야하니까 마인드 맵으로 정리를 하였습니다. 영어를 쓸때도 그냥 쓰면 제가 사실 이걸 써봐야지하고 마음을 먹고 왔어도 쓸수 없는 상황이 생기기도하고, 써도 그냥 한번쓰고 지나가는 식으로 흐지부지 되어 도움이 안될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간단하지만 쓰더라도 충격을 좀 주며 써봤습니다. 일명 충격요법이라고도 할수있는데 중요하거나 잘 외워지지않는 표현이 들어가게 대화를 하며 무조건 실수를 하였습니다. 일부러 실수를 했습니다. 그래서 기억에 오래 남고 실수를 하게되면 외국인 친구가 고쳐주더라도 처음에는 당황해서 웃거나 심하게 놀릴수있는데 그런 반응들을 깊게 각인시키려 노력했습니다.

82번째 게스트 Wendy Choo

한국의 대부분 학생이 그렇듯이 영어라는걸 시험에의해 접했던걸 생각해보면 저는 사실 계기라는것이 없었습니다. 제가 고등학교1학년때 인생 처음으로 모의고사를 봤습니다. 열심히 공부를 안하던 시절이기도 했지만 점수가 34점 정도 나왔고 등급은 그당시 5등급 정도에 해당했습니다. 수학보다 점수가 낮았던걸로 기억합니다. 이때부터 영어공부를 해야겠다 라고 생각을하고 시작을하였습니다. 열심히 공부를 하기도했고 재수를 했지만 끝까지 열심히하여 졸업을 하였습니다. 포인트는 한번 깨져보는것이 동기부여가 되는것 같습니다. 저처럼 시험점수에서 느껴본 어이없는 감정부터 영어를 못해서 당한 수모, 자존심의 스크래치 , 외국인이 말을 걸었는데 말을 못하고 등등 이런 일상에서 접할수있는 상황들에서 깨져보는게 도움이 많이 되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카투사를 다녀왔는데 자대 투입 되었을때도 미군들이 하는 말을 못알아들어 예스와 노밖에 못했습니다. 첫날에 나가자마자 병장미군이 제 맞선임에게 킴 영어좀 가르치라는 소리를 하여 그때부터 동기 부여가 아찔하게 되어 한국식의 시험 공부를 벗어나서 영어를 정말 열심히 해야겠다 생각하여 노력하였습니다.

83번째 게스트 Lex Kim

사실 3년간 광고대행사에서 기획자로 일하면서 클라이언트분들을 많이 만나보았습니다. 클라이언트분들중 외국계기업인 경우가 있었고 따로 글로벌팀이 있어 조인을 하는 과정에 있어 영어가 딱히 필요가없었지만, 그들의 세계에서 같이 일을 해보니 저도 저자리에서 영어로 프레젠테이션을 하고싶다, 스스로 영어로 메일을 쓰고 주고받고 보고서를 읽고 일련의 과정에 포함이 되고싶다는 열망이생겼습니다. 이런 과정에서 제가 실제 쓸수있는 영어를 공부를 해봐야겠다 본격적으로 결심을 하였습니다.

84번째 게스트 Chloe Ahn

제가 한달동안 혼자 배낭여행을 갔었습니다. 유럽지역으로 배낭여행을 가서 호스텔을 예약해뒀는데 가서 외국인들을 만나려 생각했습니다
그때 당시 폴란드를 갔었는데 동양인이 없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호스텔엔 저만 동양인이였고 구경을 다니며 아우비슈츠라는 유대인 수용소를 가려 아침에 준비를하고 나왔는데 어떤 외국인을 만나 대화를 하다 오늘 뭐하냐 물어보길래 아우비슈츠 간다 이야기를 하고 나갔다 들어오는길에 그 친구를 또 만나 그친구가 어땟냐 물어보는데 그때 당시 제가 하고싶은 말이 많았는데 역사적인 용어들도 영어로 말을 못하고 그날 하루가 어땠다 조차 제대로 이야기를 못하는 제자신을 보며 그때 처음으로 전문적이진 않아도 의사 소통을 할수있는 영어공부를 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

86번째 게스트 Hazel Kim

저는 미국으로 교환학생을 가고싶어 영어를 시작하였습니다. 최소의 비용으로 최대 효과를 볼수있는게 교환 학생이였습니다. 대학교3학년때 가게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저희 학교에 등록금을 내고 미국 대학을 다닐수 있고 학점도 전부 이수가 되었습니다. 이때 영어관련 학과에서 두명만 선발 하였는데 혼자 한학기를 휴학하여 공부를하기 시작하였습니다.

87번째 게스트 Soojin Woo

이 글엔 아직 댓글이 없습니다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주세요